ezday
흰 담비의 아름다운 털
100 뚜르 2020.04.03 05:24:15
조회 226 댓글 0 신고

숲 속에 사는 흰 담비는 추운 겨울을 좋아했습니다.
여름 동안에는 갈색이던 담비의 털이 겨울이 되면
새하얗고 아름답게 변하기 때문입니다.

먹을 것이 귀한 겨울이어서 더 많은 식량과
사냥감을 쫓아야 하는 흰 담비는 일과가 끝나면
자신의 하얀 털을 곱게 다듬고 정리하는 일에
몰두했습니다.

때로는 흰털을 정리하는 데 정신이 팔려
먹을 것을 찾거나 사냥을 나가는 일을
잊을 정도였습니다.

그런 흰 담비에게 족제비가 걱정되어
말했습니다.

“아무리 네 흰털이 아름다워도
목숨보다 귀한 것은 아니야.”

하지만 흰 담비는 족제비가 자신의
아름다운 털을 질투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족제비의 말을 무시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흰 담비는 살쾡이와 마주치고 말았습니다.
흰 담비는 살쾡이를 피해서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힘을 다해 달아나던 흰 담비 앞에
진흙탕이 나타났습니다.

달아나기 위해서는 진흙탕 위를 뛰어가야 했지만
그러면 흰 담비의 털은 엉망진창이 될 것입니다.

자신의 아름다운 털이 더럽혀질 것으로 생각한
흰 담비는 그만 진흙탕 앞에서 멈췄습니다.

그러자 쏜살같이 달려온 살쾡이가 흰 담비를
덥석 물어가 버리고 말았습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485년에 완성한
‘흰 담비를 안은 여인’이라는 그림에는
한 여인이 흰 담비를 안고 있습니다.

흰 담비는 자신의 털을 더럽힐 바에는
차라리 잡혀 죽는다는 사람들의 믿음 때문에
순수, 순결의 상징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런 우화가 생겨났습니다.

자신이 자랑하는 순수한 아름다움이
훼손되는 것을 좋아할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자신의 소중한 것을 과감하게
포기 할 줄도 알아야 더 소중한 것을
지킬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익숙해진 생활에서 쫓겨나면 절망하지만,
실제는 거기서 새롭고 좋은 일이 시작되는 것이다.
생명이 있는 동안은 행복이 있다.
– 톨스토이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 이정하 - 작은 기도   new 작은너울 26 12:13:31
행복한 성공   new 도토리 40 12:00:09
기지개   new 도토리 11 11:58:39
고백   new 도토리 9 11:56:35
♡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new 청암 27 11:55:03
여름날의 고귀한 자태   new 17 11:15:32
하라고 시키지 않은 일  file new 뚜르 122 10:15:15
어울려 산다는 것 /송성헌   new 뚜르 92 10:15:10
엄마의 카네이션   new 뚜르 79 10:15:06
생각하면 행복하고 감사한 일도 많아요  file new 하양 55 10:01:19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  file new 하양 54 10:00:05
삶의 상처  file new 하양 44 09:59:09
그냥   new (1) 테크닉종교 124 06:34:28
사람의 차이   new (1) 테크닉종교 122 06:32:37
살아가면서 필요한 명언   new (1) 테크닉종교 111 06:29:48
그래도 그대 보고만 싶습니다   new (1) 네잎크로바 90 06:05:09
김남조, '물망초'   new (1) 나비샘 80 05:07:47
김남조, '평행선'   new (1) 나비샘 68 05:07:41
김남조, '아침 은총'   new (1) 나비샘 78 05:07:36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1) 해맑음3 53 03:47: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