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봄의 무릎
13 대장장이 2020.04.01 09:09:40
조회 250 댓글 2 신고

 

 

 

                      

                     봄의 무릎

 

                          토요일 오후 우리는

                          소재동 구석방에 모여들었다

                          열여덟 그

                          백팔 번씩 무릎을 꺾곤 했다

                          그때마다 임자의

                          목어 소리 가뭇없이 파닥였다

                          기쁨보다 슬픔을 먼저 새겨 넣은

                          우리들의 무릎에는

                          골마루의 옹이가 박혀

                          봄이 다 가도록 지워지지 않았다

 

                          촉수 낮은 흐린  전등 대신

                          창밖 달빛을 켜놓고

                          어깨를 맞대고 앉았다

                          가느다란 철사로

                          우리의 구부러진 시간들을 얽어

                          꽃잎 하나 둘 피워 올리면

                          무릎에 먼저 연꽃이피어오르고

 

                          분홍도 되고 하양도 되던 연등,

                          오월 바람이

                          호르르 날아올랐다

 

                          무릎이 삐거거릴 때마다

                          바람만 스치고 지나가도

                          꽃잎 같은 얼굴들이

                          연등으로 다시 피는 봄

 

                                     - 이정희『바람의 무렵』중에서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1) 해맑음3 53 03:47:28
사람 보시려거든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4 00:55:20
세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2 00:50:12
소중한 사람   new (1) 강아지 87 00:44:39
진정한 사랑은   new (2) 강아지 82 00:42:48
더와 덜   new (1) 강아지 72 00:36:15
어부   new (1) 산과들에 54 20.06.03
기도   new (1) 산과들에 61 20.06.03
양철 지붕에 대하여   new (2) 산과들에 55 20.06.03
제물포 고등학교의 무감독 시험   new (1) 김용수 44 20.06.03
여름 한때  file new (1) 대장장이 84 20.06.03
어느 꽃에게  file new (1) 대장장이 94 20.06.03
오늘도 아쉬움의 세월  file (1) 194 20.06.03
순수하게 있는 그대로  file (4) 대장장이 229 20.06.03
오뚝이 인생   (2) 도토리 135 20.06.03
빨랫감   (2) 도토리 101 20.06.03
요리사   (3) 도토리 113 20.06.03
여름으로 가는 길목  file (2) 106 20.06.03
뒷소리  file (2) 하양 177 20.06.03
슬픔의 우물  file 하양 116 20.06.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