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봄의 무릎
13 대장장이 2020.04.01 09:09:40
조회 250 댓글 2 신고

 

 

 

                      

                     봄의 무릎

 

                          토요일 오후 우리는

                          소재동 구석방에 모여들었다

                          열여덟 그

                          백팔 번씩 무릎을 꺾곤 했다

                          그때마다 임자의

                          목어 소리 가뭇없이 파닥였다

                          기쁨보다 슬픔을 먼저 새겨 넣은

                          우리들의 무릎에는

                          골마루의 옹이가 박혀

                          봄이 다 가도록 지워지지 않았다

 

                          촉수 낮은 흐린  전등 대신

                          창밖 달빛을 켜놓고

                          어깨를 맞대고 앉았다

                          가느다란 철사로

                          우리의 구부러진 시간들을 얽어

                          꽃잎 하나 둘 피워 올리면

                          무릎에 먼저 연꽃이피어오르고

 

                          분홍도 되고 하양도 되던 연등,

                          오월 바람이

                          호르르 날아올랐다

 

                          무릎이 삐거거릴 때마다

                          바람만 스치고 지나가도

                          꽃잎 같은 얼굴들이

                          연등으로 다시 피는 봄

 

                                     - 이정희『바람의 무렵』중에서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불혹의 챔피언   new 뚜르 50 06:15:20
사과의 출산   new 뚜르 50 06:15:14
사랑이 거부당할 때 /홍수희  file new 뚜르 50 06:15:10
아는 것이 많다고 자랑하지 마십시요   new 네잎크로바 6 05:57:57
곽재구, '쟈스민차'   new 나비샘 29 04:32:49
곽재구, '새벽 편지'   new 나비샘 37 04:32:43
곽재구, '하늘의 나무'   new 나비샘 34 04:32:37
참새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2 00:35:18
사랑한다고 외치고 싶습니다   new 강아지 34 00:18:34
어느 날 문득   new 강아지 37 00:16:31
웃으며 넘길래   new 강아지 26 00:14:43
반성16   new 산과들에 64 20.06.01
누군가의 그 말   new 산과들에 41 20.06.01
백비   new 산과들에 41 20.06.01
친구에게  file new 대장장이 97 20.06.01
한여름 날  file new 대장장이 90 20.06.01
퍼싱 전차의 영웅   new 김용수 51 20.06.01
사랑은 먼저 다가가야  file new (2) 하양 148 20.06.01
삶을 껴안으며  file new (2) 하양 162 20.06.01
부끄럼 없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file new 하양 143 20.06.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