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의 화장품
100 뚜르 2020.04.01 06:42:59
조회 177 댓글 0 신고



제 방 침대에 아무렇게나 던져 놓은
이불이나 방바닥에 내팽개친 옷가지들은
언제나 저절로 정리되어 있습니다.
참 신기한 일입니다.

싫증이 나서 방치한 물건, 치우지 않은 쓰레기,
쓰레기통 주변에 대충 던져 놓은 빈 화장품 통까지
언제나 저절로 치워져 있습니다.

사실 엄마가 저 대신에 청소해주고 있습니다.
그걸 알면서도 항상 먼저 하지 못하는 저는
참 못된 딸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부모님의 방에서
엄마의 파우치를 보고 이런 철없는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엄마의 화장품 파우치에는 제가 사용하다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다 썼다고 내버리던
화장품들이 들어 있었습니다.

저는 다 썼다고 생각한 화장품의 바닥에
남은 한 방울까지 엄마는 쥐어짜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집안일과 자식을 위해 헌신하시느라
정작 자기를 가꿀 시간과 투자에 대해서는
생각이 없으셨던 겁니다.
제가 버리려고 모아둔 화장품을 쓰시다니
마음이 덜컥 아려왔습니다.

그날로 마트에 가서 새 화장품 몇 가지 사서
몰래 엄마의 파우치 안에 넣어드렸습니다.

며칠 후 야근하고 집에 돌아오니
식구들은 모두 자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 방문에 쪽지가 하나 붙어있더군요.

"엄마 생각하는 건 우리 딸밖에 없네.
화장품 정말 고맙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부모님의 보살핌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었기에 마치 당연한 것처럼
생각하기도 합니다.

마치 공기처럼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우리를 소중히 지켜주는 부모님의 사랑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생각해 봅시다.


# 오늘의 명언
부모님이 우리의 어린 시절을
아름답게 꾸며주셨으니
이제는 우리가 부모님의 여생을 아름답게
꾸며드려야 한다.
– 생텍쥐페리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new 나는밤도깨비 21 16:36:24
과유불급   new 나는밤도깨비 45 16:29:31
*♡* 앵두가 익어 갈 때!   new 27 15:49:51
삶의 향기  file new 하양 135 11:06:52
당신은 아시는지요  file new (1) 하양 94 11:05:16
당신을 아프게 하는 바로 그것들  file new (1) 하양 105 11:04:12
방향성   new 뚜르 103 11:00:43
U턴 인생  file new 뚜르 123 11:00:37
초도에 가면 - 김진수  file new 뚜르 86 11:00:33
성공자   new (1) 도토리 42 09:40:03
꽃 가슴   new (1) 도토리 52 09:38:11
사랑과 영혼   new (1) 도토리 63 09:36:40
인생은 근면함으로...   new 나는밤도깨비 65 08:52:20
♡ 예의는 중요하다   new (2) 청암 98 08:20:58
잠을 청하다  file new 테크닉조교 86 06:41:12
운동도 쉬어 가면서 하듯  file new 테크닉조교 108 06:26:55
너무 고생하지 마요  file new 테크닉조교 109 06:26:19
안광수, '구름 같은 인생'   new 나비샘 129 04:32:48
김사랑, '들꽃으로 살라하네'   new 나비샘 97 04:32:42
신미항, '가슴엔 너 하나 뿐 이기에'   new 나비샘 89 04:32:3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