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04 월, 윤용기
56 부산짱 2020.04.01 04:40:32
조회 165 댓글 0 신고

잔인한 잔치
시작되었네.
처소 곳곳에
퉁퉁 불어 있던
몸 동아리
터져 나오네.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 나오듯
하늘 향해 천지를 개벽시키네.
날카로운 칼바람
견디어 온
환희의 기쁨 숨어 있었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람 보시려거든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4 00:55:20
세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8 00:50:12
소중한 사람   new (1) 강아지 85 00:44:39
진정한 사랑은   new (2) 강아지 78 00:42:48
더와 덜   new (1) 강아지 72 00:36:15
어부   new (1) 산과들에 54 20.06.03
기도   new (1) 산과들에 61 20.06.03
양철 지붕에 대하여   new (2) 산과들에 50 20.06.03
제물포 고등학교의 무감독 시험   new (1) 김용수 43 20.06.03
여름 한때  file new (1) 대장장이 84 20.06.03
어느 꽃에게  file new (1) 대장장이 93 20.06.03
오늘도 아쉬움의 세월  file (1) 194 20.06.03
순수하게 있는 그대로  file (4) 대장장이 229 20.06.03
오뚝이 인생   (2) 도토리 135 20.06.03
빨랫감   (2) 도토리 101 20.06.03
요리사   (3) 도토리 113 20.06.03
여름으로 가는 길목  file (2) 106 20.06.03
뒷소리  file (2) 하양 177 20.06.03
슬픔의 우물  file 하양 116 20.06.03
♡ 있는 그대로 보아라   (4) 청암 200 20.06.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