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물속에서 눈 뜨기 / 강인한
16 36쩜5do시 2020.03.29 08:39:16
조회 46 댓글 0 신고

물속에서 눈 뜨기 / 강인한

 

 

내 나이 여섯 살이며, 이리세무서장 관사에서의 일입니다.

작은 연못 가슴에 품은 정원이 있고

정원에서 대문 쪽으로는 시멘트 담벼락이 이웃집

계집애의 보조개와 한길의 경사를 비스듬히 부축하고 있었지요.

흙을 갈아엎은 밭이 한길까지 얼씨구절씨구 흥에 겨워서

관사 내부와 밖의 소문, 봄과 꿈의 경계에 선

측백나무를 참새 소리들이 지지고 볶고 꼬득이고 있었습니다.

어쩌다 비좁은 가지와 가지 사이로 언뜻언뜻 간절한 세상 풍경이

거리의 소란과 어우러져

우리 집으로 들어오려고 안달복달할 적이면

가만히 발걸음을 숨긴 채 나는 측백나무 울타리 쪽에

이따금 눈길을 묻곤 하였는데요.

어느 날은 흰옷 입은 사내가 나타나 쪼그리고 엎드린 내 눈앞에

막무가내로 들이대며 바지춤을 내리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그 낯선 사내의 얼굴을 보지는 못했지만

그가 바지를 까고 힘차게 내쏘는 물줄기를 조마조마 지켜보는데

내 생전 그렇게 커다랗고 거무칙칙한 물건을

본 적 없어 무척 놀랐습니다.

눈을 뜬 채 한순간 숨을 쉴 수도 없었습니다.

몇 달이 지나지 않아

그 사내의 검고 길쭉한 것처럼 생긴 방망이들을

높은 하늘에서 몇 개씩이나 떨어뜨리고 가는 비행기를

하루에도 두세 번씩 보았습니다.

이후로 우리 식구들은 손마다 보따리를 들고서

측백나무 울타리에 내 가오리연도 걸려있는 관사를 떠났습니다.

그건 단기 사천이백팔십삼년 여름의 시작이었지요.

물에 잘 녹는 슬픔은 그렇게 시작되었지요.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사랑만 했으면 좋겠다   new 나는밤도깨비 11 09:46:57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   new 네잎크로바 32 09:19:34
♡ 나의 끝을 넘어서   new 청암 46 08:14:59
칼레의 시민   new 뚜르 79 07:21:17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것   new 뚜르 89 07:21:12
6월의 숲에 서면 /풀빛언어  file new 뚜르 101 07:21:07
6월에는  file new 테크닉조교 80 06:51:36
너와 함께   new 테크닉조교 38 06:47:28
산다는 건   new 테크닉조교 30 06:45:57
이해인, '6월의 時'   new 나비샘 102 04:50:55
이해인, '6월엔 내가'   new 나비샘 83 04:50:49
로버트 브리지스, '6월이 오면'   new 나비샘 73 04:50:44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new 해맑음3 48 02:36:47
살면서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7 01:50:38
인생의 꽃   new 강아지 93 00:16:05
여행과 방황   new 강아지 39 00:13:56
나는 그대에게 다가 섭니다   new 강아지 37 00:13:12
오줌과 걱정   new 도토리 54 20.05.31
맛있는 인생   new 도토리 79 20.05.31
해님   new 도토리 26 20.05.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