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 생각
100 하양 2020.03.25 11:25:29
조회 233 댓글 2 신고

 

 

엄마 생각

 

그 이름 하나 떠올리면

소리 없이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한 해 농사 추수했다고

오만 가지를 가득 부치셨지

 

이제 함박눈 내리면

햇살 가득 먹은 비닐하우스에

싱그러운 야채 또 보내시겠지

 

자식이 뭐라고 갈퀴 같은

손톱 밑이 닳고 닳도록

엄마란 자리는 그런 것일까

느낌표 하나에 물들어

똑같이 살아가고 있지 않는가

 

자식들 위하는 일이

그것이 낙이고 행복이라고

눈발 날리는 푸성귀 한겨울을

또 그렇게 보내시다가

 

엄마는

자연산 머위 나물 한 상자

뜯어 보내시며

고향의 새봄을 알려 오셨지

 

- 김정순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 최고의 날 오늘   new (1) 청암 24 08:09:17
가슴에 묻고 사는 것들   new 네잎크로바 30 07:24:12
오세영, '4 월'   new 나비샘 46 06:14:41
박송죽, '4 월에'   new 나비샘 44 06:14:35
목필균, '4 월에는'   new 나비샘 46 06:14:30
4월의 꾳편지 /향린 박미리  file new 뚜르 72 05:53:03
참으로 천하를 계승한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file new 뚜르 55 05:35:13
우리의 마음을 통제하는 것   new 뚜르 59 05:23:50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건/현미정   new 그도세상김용.. 28 03:19:27
부모님께/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23 02:54:07
마음의 집   new 도토리 34 02:42:18
초록 마음   new 도토리 21 02:40:56
연둣빛   new 도토리 18 02:39:01
마음의 감옥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3 01:30:16
이런 좋은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new 강아지 61 00:15:11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new 강아지 36 00:13:41
미소를 담은 커피 한 잔   new 강아지 56 00:12:38
라이온 킹에서 나왔던 대사   new RkfnRkfn 38 20.04.03
극복할 수 없는 것은 없다   new 김용수 134 20.04.03
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file new 대장장이 143 20.04.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