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바람에 뒤척이는 풀잎처럼 춤추며 살 일이다
100 하양 2020.03.24 11:39:13
조회 301 댓글 2 신고

 

 

바람에 뒤척이는 풀잎처럼 춤추며 살 일이다

 

바람에 뒤척이는 풀잎처럼 춤추며 살 일이다.

날으는 풀씨처럼 가볍게 살 일이다.

온 대지에 은은한 향기 풍기며 살 일이다.

하늘 향해 눈부신 생명력을 내뿜으며 살 일이다.

어제와 내일은 보내신 이의 시간이고

나의 시간은 오직 이 순간뿐이다.

온갖 근심과 고뇌는 나를 지으신 분의 몫이니

나는 그저 살아있음의 기쁨을 누릴 뿐이다.

 

나는 어차피 내 주변 몇 사람의

생각 속에서 살아가는 존재다.

내가 죽어 단 몇십 년만 지나도

세상은 나를 까맣게 잊는다.

그대 무엇을 위하여 그다지 고뇌하는가.

다만 지금의 그대를 한껏 즐겁고 아름답게 살라.

 

그리고 그대 주변의 사람들을 기쁘게 해주라.

그대의 지난날조차도 스스로 기억하지 못하거든

그 누가 먼 훗날 그대의 지난날을 기억하겠는가.

그러니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그저 지금 이 순간을 더불어 기쁘게 살라.

 

모든 죄는 잊히고 용서되며 지워질 것이나

그대 스스로 영혼이 남아있거든 먼 훗날 후회할 것이다.

다만 즐겁게 살지 않은 채

사소한 것에 너무나 심각했던 것은 죄다.

 

- 무라카미 류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내 인생의 절대자   new 해맑음3 24 03:27:00
노천명, '별을 쳐다보며'   new (3) 부산가람슬기 43 02:57:34
박창기, '그리운 별 하나'   new (1) 부산가람슬기 32 02:57:30
이동순, '그대가 별이라면'   new (1) 부산가람슬기 34 02:57:25
새벽기차  file 모바일등록 new (4) 가을날의동화 49 00:55:48
기다림을 아는 사람  file new (2) 하양 39 00:26:51
가을이 아프다  file new (2) 하양 34 00:24:55
가을 편지  file new (3) 하양 33 00:23:59
당신도 그런사람 있나요   new 강아지 31 00:04:13
마음   new (1) 강아지 31 00:03:50
기분좋은 하루   new (1) 강아지 35 00:03:23
연휴첫날 오늘도 출석합니다   new (2) 강아지 32 00:02:26
*○ 가을빛 9월의 끝자락 ○*  file new (2) 87 20.09.29
축복  file new (1) 대장장이 88 20.09.29
웃는 법  file new (2) 대장장이 89 20.09.29
사랑이 이루어지는 것은  file new (1) 대장장이 89 20.09.29
인생의 주연으로 사는 법  file new (8) 하양 205 20.09.29
나무는 죽지 않는다  file new (8) 하양 113 20.09.29
가을 사랑  file new (6) 하양 141 20.09.29
체로키 부족의 성인식   new 뚜르 182 20.09.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