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일상의 그리움
28 교칠지심 2020.02.27 14:10:07
조회 863 댓글 0 신고

 

《일상의 그리움..》



그리움이 뭔지 모르고 살아온 많은 세월

잠깐의 마을 나들이가 그리움인 걸..

지하철의 북적임이 그리움인 걸..

친구와의 차한잔이 그리움인 걸..

따스한 햇살 받으며 한가로운 산책길이 그리움인 걸..

많은 세월 모른체 살았네,
이런 소소한 일상들이 그리움인 걸..

친구를 만나서 이런저런 이바구하고,

시장통 맛집에 앉아서 점심 한그릇 같이하며..

마주보고 웃을 수 있다는게 축복이고 그리움인 걸 잊고 살았네..

인간의 오만함을 일깨우려고 이런 제앙을 내렸을까?

모두가 보고싶고 그리운데..
우리에게는 많은 시간이 없는데 모두가 그립습니다.

햇살 드리운 창가에 홀로앉아 커피 한잔 마시면서..

봄이 오는 소리를 들으며..

지긋지긋한 코로나19를 바람결에 날려보네고..

평화로운 일상이 우리곁에 오기를 간절히 소원해봅니다.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천사의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7 00:32:43
아름다운 마음을 무료로 드립니다   new 강아지 9 00:20:49
마음을 알아보는 깊이   new 강아지 7 00:19:25
총명한 사람의 호감을 얻어라   new 강아지 2 00:17:58
물이 깊너야 큰 배가 뜬다   new 네잎크로바 45 20.04.06
혜민스님이 40대가 되어 깨달은3가지   new 살며사랑하기 62 20.04.06
용서  file new 광솔 62 20.04.06
봄날의 향기 속으로~  file new 98 20.04.06
내가 기억하고 있는 사랑   new 김용수 84 20.04.06
▶ 봄볕 생생한 강물 사랑가  file new 35 20.04.06
기죽지 마  file new (4) 하양 185 20.04.06
아름다움의 비결  file new (4) 하양 163 20.04.06
멋진 그대는  file new (4) 하양 172 20.04.06
하나만 넘치도록  file new (5) 대장장이 158 20.04.06
친구의 종류  file new (2) 테크닉교수 184 20.04.0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new (4) 청암 133 20.04.06
그도 그럴 것이/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55 20.04.06
산책자의 밤 / 조용미   new 36쩜5do시 34 20.04.06
분홍 발바닥 / 이주언   new 36쩜5do시 26 20.04.06
초저녁별 / 엄원태   new 36쩜5do시 31 20.04.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