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꿈 이야기
100 하양 2020.02.27 11:51:39
조회 194 댓글 2 신고

 

 

꿈 이야기

 

()을 열고

들어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마을이 온통

해바라기 꽃밭이었다.

 

그 훤출한 줄기마다

맷방석만한 꽃숭어리가 돌고

해바라기 숲 속에선 갑자기

수천 마리의 낮닭이

깃을 치며 울었다.

 

파아란 바다가 보이는

산 모롱잇길로

꽃 상여가 하나

조용히 흔들리며 가고 있었다.

 

바다 위엔 작은 배가 한 척 떠 있었다.

오색(五色) 비단으로 돛폭을 달고

뱃머리에는 큰 북이 달려 있었다.

 

수염 흰 노인이 한 분

그 뱃전에 기대어

피리를 불었다.

꽃상여는 작은 배에 실렸다.

 

그 배가 떠나자

바다 위에는 갑자기 어둠이 오고

별빛만이 우수수 쏟아져 내렸다.

 

문을 닫고 나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 조지훈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김숙경, '봄'   new 나비샘 14 04:09:55
박용래, '봄'   new 나비샘 14 04:09:49
신경림, '봄'   new 나비샘 15 04:09:43
사월 소묘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 03:03:41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new 해맑음3 23 01:03:26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new 강아지 23 00:28:43
이렇게 도란 도란 살아가는 멋   new 강아지 14 00:26:37
소망   new 강아지 19 00:24:57
웃음을 함께하는 이웃이되자  file new 솔새 67 20.04.09
정말 그럴 때가  file new (1) 대장장이 81 20.04.09
우리의 마음을 통제하는 것   new 김용수 97 20.04.09
하얀 수염/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70 20.04.09
봄바람   new (1) 도토리 92 20.04.09
감자   new (1) 도토리 96 20.04.09
꽃비   new 도토리 106 20.04.09
중환자실 앞에서/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64 20.04.09
감미로운 봄바람/예향,박소정   new 새벽이슬 65 20.04.09
계절의 뒤란 /정채균  file new 뚜르 100 20.04.09
Just do it!  file new 뚜르 112 20.04.09
종달새  file new 뚜르 79 20.04.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