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쁜 꿈 / 이창기
15 36쩜5do시 2020.02.27 08:05:39
조회 74 댓글 0 신고

나쁜 꿈 / 이창기

                                                                                                

   月

   취한 달

 

         

   한국전쟁이 끝난 직후 적잖은 젊은이들이 대학의 철학과로 몰렸다는 얘기는 나를 유쾌하게 한다. 나만 살아남았다는 자책과 부끄러움으로 바람을 등진 들꽃들의 낮과 밤을 떠올리게 하는 것이다. 학급 문고나 달빛이 지나는 어느 병영 막사의 책장에는 늙은 철학자들의 서러운 고백의 편지가 에세이집으로 묶여 비치되어 있다. 생존이 절박한 시기에는 시도 현실에 속한다. 고슬고슬한 시로 밥을 짓고, 손발 같은 시로 간병을 하고, 흔해빠진 시는 소금에 절여 장아찌를 담근다. 시가 연기처럼 사라진 전우를 노래하며 두드리는 철모가 되는 것이다. 나는 우는 거지를 본 적이 없다. 나는 허둥대는 창녀를 본 적이 없다. 시인이란 취한 달을 업은 대리운전자. 맨 정신으로, 모든 사라진 것들의 내면을 보란 듯이 허공에 되비추며, 조심조심 구름을 비껴, 가족들이 사는 산 너머 남촌으로 뚜벅뚜벅 나아가야 하는 것이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물이 깊너야 큰 배가 뜬다   new 네잎크로바 37 19:36:02
혜민스님이 40대가 되어 깨달은3가지   new 살며사랑하기 52 19:14:04
용서  file new 광솔 52 18:25:43
봄날의 향기 속으로~  file new 93 15:16:07
내가 기억하고 있는 사랑   new 김용수 82 14:20:40
▶ 봄볕 생생한 강물 사랑가  file new 33 14:10:04
기죽지 마  file new (4) 하양 181 10:07:26
아름다움의 비결  file new (4) 하양 158 10:06:36
멋진 그대는  file new (4) 하양 171 10:03:03
하나만 넘치도록  file new (5) 대장장이 154 09:34:05
친구의 종류  file new (2) 테크닉교수 174 07:39:43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new (4) 청암 127 07:30:51
그도 그럴 것이/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55 07:30:16
산책자의 밤 / 조용미   new 36쩜5do시 32 07:28:05
분홍 발바닥 / 이주언   new 36쩜5do시 26 07:27:24
초저녁별 / 엄원태   new 36쩜5do시 29 07:26:46
달이 뜨고 진다고 / 이수정   new 꼬마의 눈사.. 46 07:22:41
어느 봄날  file new 대장장이 94 07:22:06
나는 너다 182 / 황지우   new 꼬마의 눈사.. 39 07:21:33
선운사에서 / 최영미   new 꼬마의 눈사.. 36 07:20:5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