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김현태, '어둠보다 어두운 빛으로'
14 나비샘 2020.02.27 04:29:36
조회 166 댓글 2 신고

달은,
스스로 빛을 내지 않는다.
달은,
채워졌다가도 곧, 겸허한 마음으로
자신의 모든 것을 어둠에 묻듯 점점 여위어 간다.


내 사랑도 같았으면 한다.
내 안의 모든 욕심을 벗어 던지고
그대의 텅 빈 마음을 내 빛으로 채워주고 싶다.
어둠 속에서도 우리 사랑이 길을 잃지 않도록
어둠보다 더 어두운 빛으로 그대에게 별길이 되고 싶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강물   new (1) 도토리 51 01:14:54
청양고추   new (1) 도토리 55 01:13:04
동그랗게   new (1) 도토리 67 01:11:25
내가 영원히 사랑할 이에게   new 강아지 96 00:25:19
존재의 확인   new 강아지 74 00:24:16
침묵하는 연습   new 강아지 47 00:23:29
별님 손을 잡으며..   모바일등록 new 엄지 67 00:04:15
마음에도 힘이 필요 합니다   김용수 146 20.04.04
걸어 나오기를  file (2) 하양 152 20.04.04
지금 시작하라  file (2) 하양 181 20.04.04
목련화의 계절  file (2) 하양 171 20.04.04
사랑한다 말하지만  file (2) 대장장이 121 20.04.04
서산에 아름다운 낙조  file 72 20.04.04
친구에게  file 대장장이 104 20.04.04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file (4) 대장장이 193 20.04.04
지구를 닮은 인간의 몸   바다의별 75 20.04.04
♡ 최고의 날 오늘   (4) 청암 163 20.04.04
가슴에 묻고 사는 것들   네잎크로바 126 20.04.04
오세영, '4 월'   나비샘 99 20.04.04
박송죽, '4 월에'   나비샘 107 20.04.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