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 일기Ⅱ
12 대장장이 2020.02.25 16:09:10
조회 183 댓글 0 신고

 

 

 

            추억 일기

 

 

                 1

 

                "넘 그때 왜 그랫니?

                온 식구가 찾아 헤맨 끝에 보니

                어느 골방에서 배시시 웃으며

                걸어 나오더구구나. 쬐그만 애가 말이야"

 

                어린 시절

                함께 지내던 고모님이

                어느 날 불쑥 던지신 이야기 속으로

                문득 걸어 나오는 다섯 살짜리 아이

 

                조그만 크기의 라디오 하나 들

                아무도 없는 구석방에 들어가

                알아들을 수 없는 원리를 캐내려고

                꽤나 고민했다

                작은 라디오 안에

                어떻게 킅 사람이 들어가서

                말을 하고 있는지

                하도 신기하고 경이로워서

                밥도 굶고 앉아 있었다

                보이지 않는 세계와의

                첫 만남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2

               하루에도 몇 번씩

               서랍을 열 때마다

               문득 그리워지는

               내 유년의 비밀서랍

               비밀도 없는데

               비밀서럽을 만든 것은

               누군가 봐주길 바라는

               허영심 때문이었을까?

 

               인형의 옷을 해 입힐

               색종이와 자투리 헝겊

               미래의 꿈과 동요가 적힌

               공책과 몽당연필이

               가득 들어찼덩

               내 어린 시절의 서럽은

               어둠조차 설렘으로 빛나던

               보물상자였는데

 

               많은 세월이 지난 지금

               내 서럽 속엔

               쓸모없는 낙서와 먼지

               내가 만든 근심들만

               수복이 쌓여 있다

 

 

               3

               하루 종일

               종이인형을 만들며

               함께 꿈을 키우던

               동그스름한 얼굴의

               소꿉친구가 그리운 날

 

               노오란 은행잎을

               편지 대신

               내 손에 쥐어주던

               눈이 깊은 소년이

               보고 싶은 날

 

               나는 색종이 상자를 꺼내

               새를 접고

               꽃을 접는다

 

               아주 작은 죄도

               지을 수 없을 것 같은

               푸른 가을날

 

               가장 아름다운 그림 물감을

               내 마음에 풀어

               제목 없는 그림을

               많이도 그려본다

 

                    - 이해인《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중에서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영원히 사랑할 이에게   강아지 125 20.04.05
존재의 확인   강아지 86 20.04.05
침묵하는 연습   강아지 58 20.04.05
별님 손을 잡으며..   모바일등록 엄지 76 20.04.05
마음에도 힘이 필요 합니다   김용수 173 20.04.04
걸어 나오기를  file (2) 하양 189 20.04.04
지금 시작하라  file (2) 하양 215 20.04.04
목련화의 계절  file (2) 하양 197 20.04.04
사랑한다 말하지만  file (2) 대장장이 132 20.04.04
서산에 아름다운 낙조  file 83 20.04.04
친구에게  file 대장장이 117 20.04.04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file (4) 대장장이 244 20.04.04
지구를 닮은 인간의 몸   바다의별 79 20.04.04
♡ 최고의 날 오늘   (4) 청암 213 20.04.04
가슴에 묻고 사는 것들   네잎크로바 135 20.04.04
오세영, '4 월'   나비샘 104 20.04.04
박송죽, '4 월에'   나비샘 109 20.04.04
목필균, '4 월에는'   나비샘 105 20.04.04
4월의 꾳편지 /향린 박미리  file 뚜르 164 20.04.04
참으로 천하를 계승한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file 뚜르 107 20.04.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