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봄은 계단을 좋아해
32 자몽 2020.02.25 13:54:37
조회 117 댓글 0 신고

 

봄은 계단을 좋아해
 



버려진 일요일이 담에 기대 훌쩍거렸다
충혈된 바람이 허공을 반복해 굴렀다

어금니가 욱신거렸다
삐걱거리는 비밀은 발각과 같아 지문 없는 소리만 매만지고,
누군가 반복한 호명엔 으르렁거리는 이빨이 들어있었다

숨어있는 기분이 궁금해,
뒤축 없는 계단이 올라왔다
자주 턱을 괸 위층은 지구본이 한쪽으로 기운 원인이 같다고 생각했다

창밖은 부끄러운 아랫도리를 보여주지 않았다
정수리 벗겨진 저녁이 홀로 쓸쓸히 걸어갔다
통성명을 잊은 밤이 뒤를 밟았다

이내 기분이 이울어 허전한 목을 긁는 화병
가시 돋친 이름은 한 번도 꽂히지 않았다
재채기를 막은 난간만 수시로 오르내렸다


- 최연수, 시 '봄은 계단을 좋아해'


첫사랑의 아픔은 치통으로 왔습니다.
계단으로 궁금한 부모님 발자국이 살금 올라오고,
고민은 창밖 아래를 자주 내려다봤습니다.
내가 손으로 고민을 괸 것처럼, 지구본은 내 모습을 닮았습니다.
이제 같은 고민을 자녀에게 물려주고,
그때가 봄이었구나 생각하는 겨울 끝입니다.


 

 

 

[사색의향기]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청양고추   (1) 도토리 71 20.04.05
동그랗게   (1) 도토리 79 20.04.05
내가 영원히 사랑할 이에게   강아지 125 20.04.05
존재의 확인   강아지 86 20.04.05
침묵하는 연습   강아지 58 20.04.05
별님 손을 잡으며..   모바일등록 엄지 76 20.04.05
마음에도 힘이 필요 합니다   김용수 173 20.04.04
걸어 나오기를  file (2) 하양 189 20.04.04
지금 시작하라  file (2) 하양 213 20.04.04
목련화의 계절  file (2) 하양 197 20.04.04
사랑한다 말하지만  file (2) 대장장이 132 20.04.04
서산에 아름다운 낙조  file 79 20.04.04
친구에게  file 대장장이 116 20.04.04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file (4) 대장장이 244 20.04.04
지구를 닮은 인간의 몸   바다의별 79 20.04.04
♡ 최고의 날 오늘   (4) 청암 213 20.04.04
가슴에 묻고 사는 것들   네잎크로바 135 20.04.04
오세영, '4 월'   나비샘 104 20.04.04
박송죽, '4 월에'   나비샘 109 20.04.04
목필균, '4 월에는'   나비샘 105 20.04.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