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를 돌아보는
28 교칠지심 2020.02.23 19:09:39
조회 167 댓글 0 신고

나를 돌아보는 글

옛날 어느 큰절 앞에는 항상 절에서 법회를 하는 날이면,

아침 일찍 절입구에 초라한 거지 한 사람이 구걸을 하는 것이었다.

그 거지는 매일 절을 찾아 들어가는 신도들을 향하여

한푼만 보태달라고 사정을 하였지만
어느 누구도 그를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흐르고 어느날,

그 절에서는 관음전 낙성식이 있었고

그 날은 새로운 주지스님이 소임을 받고 그 절로 온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새로운 주지스님에 대하여 아는 사람이 없었다.

이윽고, 낙성식 겸 주지 스님이 부임 하는 날,

항상 절 앞에서 구걸을 하던 거지가법당 안으로 들어서자,

나가라고, 오늘은 큰 행사가 있다고, 이구동성으로 내 쫓는 것이었다.

그러자, 거지는 관음전 앞 땅바닥에 주저 앉아 계속 한 푼만 보태 달라고 구걸했다.

사람들은 도와주기는 커녕자리를 슬금슬금 옮기기도 하고,

때론 화를 내며 나가라고 고함치는 사람도 있었다.

이윽고 행사가 진행 되는데 새로 오신다는 주지스님은 모습이 보이지 않고,

많은 신도들이 술렁이기 시작을 하자,

거지 차림의 그 남자가 사람들 사이를 헤집고 앞으로 나가더니법석에 앉는 것이었다.

사람들이 아우성을 치면서

"누가 저 사람 좀 끌어 내라고" 고함치며 장내가 아수랑장이 되자,

거지가 법석에 앉아 요지부동의 자세로 많은 사람들을 향하여 한마디를 던진다.

"이 중에 참 불자 누구인가?

이 중에 바른 눈을 가진 자 누구인가?

이 중에 보시 바리밀을 하는 자 누구인가?

이 중에 육바라밀을 배운 자 누구인가?"

그리고 말을 잇는다.

"내가 이 절에 소임을 맡은 새로운 주지올시다.

여러분들이 과연 부처님의 제자라 할 수 있는가?

여러분들은 차림새로 사람을 판단하면서

참사람 보는 지혜의 눈도 못 뜨고

무슨 부처님전에 공양을 올리면서 복을 구한다는 말인가?

부처님과 거래를 하러 오는 사람이지.

어떻게 불공을 드리러 오는 사람이라 하겠는가?

부처님께 절하면서 뭐, 뭐 잘 되게나 해 달라고 하는 것이,

바로 부처님께 거래를 하자는 행이다.

내가 오늘 찾아와 기도 했으니 내가 소원 하는 것을 들어 달라고,

부처님과 거래를 하려는 자가 어찌 불제자가 될 수 있겠는가?"

"나는 거의 달포 가까이 이 절 일주문 앞에서 여러분들에게 거지 행색을 하고

구걸을 해 보았지만 어느 누구도 나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

그리고 돈 한 푼 기꺼이 내 놓은사람이 있었던가?

복 짓는 일도 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부처님전에 찾아와,

잘 되게만 해 달라고 하니 그게 거래가 아니고 무엇인가?

부처님께서는 그런 조건부 거래하라고 하시는 게 아니라,

살아오면서 전생부터 금생에 이르기까지 지은,

알게 모르게 쌓인 업보를 참회하라 하셨거늘,

그 일은 내 팽개치고 그냥 잘 되게만 해 달라고 해서는 불자가 아니다" 라고 하자,

어떤 이는 울고, 어떤 이는 가슴을 치고, 어떤 이는 법당을 살며시 빠져 나와 줄행랑을 치는 것이었다.

나 자신도 외모와 조건으로 사람의 인격을 나누고 이기적인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오늘도 한 번쯤 뒤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의미있는 좋은하루되세요.  

☆건강 잘~챙기시구요.
사랑 합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베고니아 /백승훈  file 뚜르 239 20.03.25
변화를 멈추지 마라!   (2) 뚜르 323 20.03.25
오래된 것의 가치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46 20.03.25
나의 노래   (1) 도토리 63 20.03.25
  (1) 도토리 78 20.03.25
내려놓기   (1) 도토리 95 20.03.25
나는 또 눈물을 흘리지요   (1) 강아지 66 20.03.25
삶에 대한 태도   강아지 84 20.03.25
자기 짐이 많은 사람은   강아지 118 20.03.25
*♡ 3월 꽃동산 꽃 마음 ♥*  file (1) 227 20.03.24
바람에 뒤척이는 풀잎처럼 춤추며 살 일이다  file (2) 하양 270 20.03.24
사랑이 그대를 향해  file (2) 하양 317 20.03.24
그리움이 사랑이다  file (2) 하양 316 20.03.24
지나간 것은 잊자  file 광솔 259 20.03.24
씨앗   무극도율 136 20.03.24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무극도율 186 20.03.24
초월   무극도율 134 20.03.24
이따금 봄이 찾아와  file 대장장이 218 20.03.24
 file (2) 대장장이 268 20.03.24
하루를 더 살아야 겠다  file 테크닉조교 261 20.03.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