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살 것 같다
12 대장장이 2020.02.23 15:31:47
조회 307 댓글 2 신고

 

 

 

 

                                      살 것 같다

 

 

                                      49일간 하늘이 이리 찌푸리고 저리 찌푸린다

                                      언제 그랬냐는 듯 미간(眉 間)을 펴고

                                      오늘은 아침부터 밝고 가벼운 구름장들 날리고

                                    있다.

                                        살 것 같다

 

                                        열흘 전인가 문득 환해진 저녁 약수터로 올라가다

                                        물먹은 흙에 숨어 있던 나무뿌리에 걸려 엎어지고

                                      나서

                                         아예 생각 뒤편으로 제껴놨던 언덕길이

                                         슬그머니 마음 한가운데로 되돌아왔다

                                         산 것 같다.

 

                                         그동안 비 들이치는 우산 받고 빗소리 속을 걷거나

                                         와이퍼 고속으로 돌려야 얼핏얼핏 앞이 보이는 차

                                       를 돌거나

                                          비 그쳐도 온몸에 습기 차 가던  길 잊고 망연히 서

                                        있거나

                                         제대로 한눈팔지도 못한 눈까지 지끈지끈.

                                         끝 무렵엔 산다는 게 무겁게 매달리는 저울추였지.

 

                                         이제 무거운 추 떨어졌으니 홀가분해진 서부영화

                                       의 늙은 악한처럼

                                          총알구멍 뚫린 맥주통 문 앞에 세워논 살롱 앞에

                                        서 얼씬대다

                                          엉뚱한 총탄에 맞더라도

                                           회한 같은 것 없이 환히 비틀거리거나

                                           맥주통에 두 손 얹은 채 생뚱맞게 서 있을 거다

 

                                                                      - 황동규〔연옥의 봄〕중에서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비 내리는 날/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36 16:15:59
언제까지나/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36 15:17:08
회오리바람/김원옥   new 36쩜5do시 37 11:04:24
한 줄 거문고 / 김규성   new 36쩜5do시 28 11:03:10
증상들 / 이설야   new 36쩜5do시 35 11:02:36
저 하늘 구름처럼  file new (1) 하양 151 10:44:08
인생이란  file new (1) 하양 177 10:41:57
너에게  file new (1) 하양 156 10:41:00
나를 키우는 말  file new (4) 대장장이 130 09:09:27
진종일 비 /윤성택  file new 뚜르 75 08:50:02
한 뼘  file new 대장장이 77 08:39:10
꽃이 주는 건강과 지혜  file new 뚜르 152 08:36:12
과연 하늘의 도리라는 것은 옳은 것인가, 잘못된 것인가!  file new 뚜르 94 08:26:51
살아 있다는 것은  file new 대장장이 92 08:08:43
♡ 인간관계를 단순하게   new (5) 청암 102 07:57:00
당신은 참 괜찮은 사람이군요   new 네잎크로바 76 07:10:40
유안진, '아침 기도'   new 나비샘 132 04:47:38
이정하, '작은 기도'   new 나비샘 119 04:47:32
이문재, '오래된 기도'   new 나비샘 106 04:47:27
그리움조차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9 02:17: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