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멸치똥 – 복효근
100 뚜르 2020.02.19 00:32:27
조회 129 댓글 0 신고

 

멸치똥 복효근

 

 

똥이라 부르지 말자

그 넓은 바다에서

집채만한 고래와 상어와

때깔도 좋은 열대어들 사이에서

주눅들어 이리저리 눈치보며

똥 빠지게 피해다녔으니 똥인들 남아 있겠느냐

게다가 그물에 걸리어 세상 버릴 적에 똥마저 버렸을 터이니

못처럼 짧게 야윈 몸속에

박힌 이것을 똥이라 하지 말자

바다 안에서도 밖에서도

늘 잡아먹은 적 없이 잡아먹혀서

어느 목숨에 빚진 적도 없으니

똥이라 해서 구리겠느냐

국물 우려낼 땐 이것을 발라내지도 않고

통째로 물에 넣으면서

멸치도 생선이냐고

아무렇지도 않게 말할 적마다 까맣게 타들어갔을

목숨 가진 것의 배알이다

배알도 없는 놈이라면

그 똥이라고 부르는 그것을 들어낸 자리

길고 가느다란 한 줄기 뼈가 있겠느냐

밸도 없이 배알도 없이 속도 창시도 없이

똥만 그득한 세상을 향하여

그래도 멸치는 뼈대 있는 집안이라고

등뼈 곧추세우며

누누천년 지켜온 배알이다

 

시집 마늘촛불(애지, 2009)

 

출처 :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족들에게 존경과 신뢰를 받아라  file new 뚜르 15 06:09:48
우리는 고통 속에서 조용하고 겸손하고 가난해야 한다  file new 뚜르 9 06:09:39
사랑의 엘레지(歌曲)/홍수희  file new 뚜르 17 06:09:30
웃음의 신비로움   new 무극도율 21 05:50:21
사랑의 기도, J. 갈로   new 부산짱 42 03:30:50
누구를 미워하면, 혜민 스님   new 부산짱 38 03:30:45
내 것은 하나도 없다, 프란치스코 교황   new 부산짱 40 03:30:41
바람의 꽃/이필종   new 그도세상김용.. 19 02:04:55
첫 민들레   new 도토리 17 02:01:46
벚꽃의 말씀   new 도토리 12 01:59:15
벚꽃놀이   new 도토리 19 01:58:02
메아리/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18 01:57:50
사랑의 반대말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8 01:55:28
좋은 생각이 나를 젊게 한다   new (1) 강아지 28 00:35:09
스마일 인생   new 강아지 24 00:24:43
아무리 닦아도 빛나지 않은 것   new 강아지 25 00:19:33
부부(夫婦)   new (1) 무극도율 88 20.03.28
인연   new 무극도율 76 20.03.28
사람은 중간자이다  file new 김하운 62 20.03.28
맹세  file new (2) 하양 86 20.03.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