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를 씻기며
23 새벽이슬 2020.02.18 10:57:55
조회 88 댓글 1 신고



어머니를 씻기며 / 유은희




어머니를 씻기며


 

구순의 어머니는 부쩍 밥알을 흘리고

기억을 흘리고 여자를 흘린다

 

몸의 괄호를 다 열어젖혀도

단춧구멍 열리듯 속이 훤히 열린다

이제는 그 흔한 비밀 하나도 간직하지 않는 여자다

 

목에서 다리까지 훌렁 벗겨져 내리는

이 뻔한 몸을 가지마다 벌목해 살아왔다

옹이마다 손 짚어 오르기만 했던 날들이 부끄러워져서

어머니를 어머니가 아닌 여자로 만나

염을 하듯 어둠을 열어 닦는다

 

뼈마디 하나하나 닦아내고 문지르다 문득

저 삶으로의 이장인 듯 여겨져서

그만 비누 거품으로 눈 비비고 만다


 - 유은희 -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득 채워지는 사랑  file (1) 대장장이 315 20.03.30
낮춤과 희생  file (2) 하양 215 20.03.30
노을에 품  file (2) 하양 157 20.03.30
유혹  file (2) 하양 172 20.03.30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file (2) 대장장이 182 20.03.30
따듯한 말 / 이은봉   36쩜5do시 164 20.03.30
몸의 명상 / 백무산   36쩜5do시 67 20.03.30
밤의 정원 / 손순미   36쩜5do시 74 20.03.30
넌 잘하고 있어   무극도율 125 20.03.30
♡ 정열로 행동할 때   (2) 청암 153 20.03.30
말조심  file (1) 테크닉조교 212 20.03.30
매력  file (1) 테크닉조교 213 20.03.30
아름다운 세상  file 테크닉조교 229 20.03.30
발밑에 떨어진 행복 부터 주워 담아라   네잎크로바 172 20.03.30
꿈을 잃으면 죽은 것과 같다   무극도율 130 20.03.30
커피, 신광철   부산짱 104 20.03.30
지나가는 일, 오성일   부산짱 92 20.03.30
노을빛 그리움, 현명화   부산짱 142 20.03.30
나그네 인생   무극도율 112 20.03.30
목표와 소망  file 뚜르 160 20.03.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