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23 새벽이슬 2020.02.18 10:40:16
조회 102 댓글 0 신고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그림 정용길 화가

 

 

 

 

 

 

 

 

겨울 연가

 

이해인

 

함박 눈 펑 펑 내리는 날
네가 있는 곳에도 눈이 오는지 궁금해
창문을 열어
본다.

너를 향한 나의 그리움도
쏟아지는 함박 눈이다.
얼어 붙은
솜 사탕이다.

와아!
하루 종일 눈 꽃 속에 묻혀 가는
나의 감탄사 !

어찌 감당해야할지
정말 모르겠다.

 

 

 

 

 

 

 

겨울

  

윤동주

 

처마 밑에
시래기 다래미
바삭바삭
추워요.

 

길바닥에
말똥 동그래미
달랑달랑 얼어요. 

 

 

 

 

 

 

 

        겨울강가에서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 다른 데도 아니고
강물 속으로
뛰어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 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눈위에 쓰는 겨울시 

 

           류시화

 

 

누구는 종이 위에 시를 쓰고
누구는 사람
가슴에 시를쓰고

누구는 자취없는 허공에
대고 시를 쓴
다지만

나는 십이월의 눈 위에
시를 쓴다.

흔적도 없이 사라질
나의 시

 

 

 

 

 

 

한계령을 위한 연가

 

       문정희

 

 
한겨울 못 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십년 만의 폭설을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 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는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 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있는 젊은 심장을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 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 처음 짧은 축복에 몸둘 바를 모르리

 

 

 

 

 

 

 

폭설

 

 

 

    윤제림。


싸락눈으로 속삭여봐야 알아듣지도 못하니까
진눈깨비로 질척여봐야 고샅길도 못 막으니까
저렇게 주먹을 부르쥐고 온몸을 떨며 오는 거다.
국밥에 덤벼봐야 표도 안 나니까

하우스를 덮고, 양조장 트럭을 덮는 거다.

낯모르는 얼굴이나 간지럽혀봐야 대꾸도 없으니까
저렇게 머리채를 흔들며 집집을 때리는 거다.
점, 점......으론 어림도 없으니까 삽시에

 
, 일순에!
때로 몰려와 그리운 이름 소리쳐 부르는 거다.
 
어른 아이 모다 눈길에 굴리고 자빠뜨리며
그리운 이의 발목을 잡는 거다.
전화를 끊고 우체국을 파묻는 거다.
철길을 끊고 정거장을 파묻는 거다.
다른 세상으론,
비행기 한 대 못 뜨게 하는 거다.

 

 

 

 

 

 

 눈오는 지도  -

 

 

윤동주

 

순이(順伊)가 떠난다는 아침에
말 못할 마음으로 함박눈이 나려,
슬픈 것처럼 창(窓) 밖에 아득히
깔린 지도(地圖) 위에 덮힌다.
방(房) 안을 돌아다보아야
아무도 없다.
벽(壁)이나 천정(天井)이 하얗다.
방(房) 안에까지 눈이 내리는 것이냐,
떠나기 전(前)에 일러둘 말이 있던 것을
편지를 써서도 네가 가는 곳을
몰라
어느 거리, 어느 마을, 어느 지붕 밑,
너는 내 마음 속에만 남아 있는 것이냐,
네 쪼그만 발자욱을 눈이 자꾸 나려 덮여
따라갈 수도 없다.
눈이 녹으면 남은 발자욱 자리마다
꽃이 피리니 꽃 사이로 발자욱을 찾아 나서면
일 년(一年) 열두 달 하냥
내 마음에는 눈이 내리리라.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이 그대를 향해  file (2) 하양 324 20.03.24
그리움이 사랑이다  file (2) 하양 327 20.03.24
지나간 것은 잊자  file 광솔 260 20.03.24
씨앗   무극도율 138 20.03.24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무극도율 187 20.03.24
초월   무극도율 135 20.03.24
이따금 봄이 찾아와  file 대장장이 225 20.03.24
 file (2) 대장장이 271 20.03.24
하루를 더 살아야 겠다  file 테크닉조교 263 20.03.24
♡ 이 땅의 부모들   (2) 청암 185 20.03.24
행복하게 사는 이야기   네잎크로바 200 20.03.24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file (2) 대장장이 419 20.03.24
사회적 거리두기/ 홍수희  file 뚜르 272 20.03.24
 file 뚜르 176 20.03.24
부장님의 마스크   뚜르 197 20.03.24
딱 한번 / 우은숙   36쩜5do시 151 20.03.24
결벽 / 황형철   36쩜5do시 60 20.03.24
경청 / 이돈형   36쩜5do시 99 20.03.24
사랑하는 당신을 위해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9 20.03.24
숨겨둔 재산   강아지 92 20.03.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