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다행이라는 말
12 대장장이 2020.02.17 11:30:03
조회 371 댓글 6 신고

 

 

 

       다행이라는 말

 

 

        환슴역을 계단에서 그녀를 보았다 팔다리가 뒤틀려 온전한

곳이 한군데도 없어 보이는 그녀와 등에 업힌 아기 그 앞을

지날 때 나는 눈을 감아버렸네 돈을 건넨 적도 없다 나의

섣부른 동정에 내가 머뭇거려 얼른 그곳을 벗어났다. 그래서

더 그녀와 아기가 맘에 걸렸고 어떻게살아가는지 궁금했는데

어느 늦은 밤 그곳을 지나다 또 그녀를 보았다 놀라운 일이

눈앞에 펼쳐졌다. 나는 내 눈을 의심했다 그녀가 바닥에서

먼지를 툭툭 털며 천천히 일어났다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흔들리지도 않았다 자, 집에 가자 등에 업힌아기에게 백년을

참다 터진 말처럼 입을 열었다  등가슴에 얹혀있던 돌덩이 하

나가 쿵, 내려앉았다 자 집에 가자 등에 업힌 아기에게 백년을

참다 터진 말처럼 입을 열었다 가슴에 얹혀있던 있던 돌덩이 하

나가  쿵, 내려앉았다 놀라웠다! 배신감보다는 다행이라는 생각

이 먼저 들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

비난하고 싶지 않았다 멀쩡한 그녀에게 다가가 처음으로 두부

사세요 내 마음을 건넷다 그녀가 자신의 주머니에 내 마음을 받

아넣었다 멀쩡한 그녀가 자신의 주머니에 내마음을 건넷다 그

녀가 자신의 주머니에 내 마음을 받아넣었다 그녀는 집으로 돌아

가 따뜻한 밥을 짓고 국을 끓여 아기에게 먹일 것이다 멀어지는

그녀를 바라보며 생각했다 정말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다 뼛속까지

서늘하게 하는 말, 다행이다

 

                              ♥ 천양희『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중에서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물이 깊너야 큰 배가 뜬다   new 네잎크로바 37 19:36:02
혜민스님이 40대가 되어 깨달은3가지   new 살며사랑하기 52 19:14:04
용서  file new 광솔 52 18:25:43
봄날의 향기 속으로~  file new 91 15:16:07
내가 기억하고 있는 사랑   new 김용수 80 14:20:40
▶ 봄볕 생생한 강물 사랑가  file new 30 14:10:04
기죽지 마  file new (4) 하양 181 10:07:26
아름다움의 비결  file new (4) 하양 154 10:06:36
멋진 그대는  file new (4) 하양 167 10:03:03
하나만 넘치도록  file new (5) 대장장이 152 09:34:05
친구의 종류  file new (2) 테크닉교수 172 07:39:43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new (4) 청암 125 07:30:51
그도 그럴 것이/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55 07:30:16
산책자의 밤 / 조용미   new 36쩜5do시 32 07:28:05
분홍 발바닥 / 이주언   new 36쩜5do시 26 07:27:24
초저녁별 / 엄원태   new 36쩜5do시 29 07:26:46
달이 뜨고 진다고 / 이수정   new 꼬마의 눈사.. 44 07:22:41
어느 봄날  file new 대장장이 94 07:22:06
나는 너다 182 / 황지우   new 꼬마의 눈사.. 39 07:21:33
선운사에서 / 최영미   new 꼬마의 눈사.. 34 07:20:5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