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빈손 모바일등록
19 가을날의동화 2020.02.17 01:01:02
조회 239 댓글 2 신고

 

 

누군가를 기다렸지요.

메마른 대지에 쏟아지는

 

소낙비 같은 기다림을

가슴에 품고 살아 왔습니다.

 

 

푸른 하늘도

늘 서글픔으로 바라 보면서

 

흐리더라도 차라리

포근한 구름을 가지려 했습니다.

 

 

무심한 계절을 수 없이 돌고 돌아

사랑하기엔 조금 두렵지만

 

내 안에 담을 수 있는

누군가를 만났습니다.

 

 

그대가 기다린 사람이 아닐지라도

내 앞에 서성이는 행복은

분명 그대라는 사람이었습니다.

 

 

이제 그대의 열린 마음속으로

나를 던져 넣고 싶습니다.

 

 

빈손입니다.

내가 가진 건

 

슬픔이 묻어나는 가슴 뿐이고

떠나가지 않는 가난 뿐입니다.

 

 

움직일 수도 없을 만큼

무겁고 힘든 나의 삶을

 

그대 안에 내려 놓기에 미안하지만

그대의 아름다운 마음이라야

 

남아 있는 나의 삶이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아 두렵지만

그대에게 머물고 싶습니다.

 

글/  이문주

8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강영미, '기다림'   new 나비샘 41 02:44:14
박창기, '기다림'   new 나비샘 34 02:44:08
오광수, '기다림도 사랑입니다.'   new 나비샘 36 02:44:02
기다림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 02:10:12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13 01:52:44
그리움이 가득한 날은   new 강아지 26 00:29:12
당신의 손길이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18 00:27:34
희망을 주는 말 한마디   new 강아지 13 00:25:26
비 내리는 날/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57 20.04.05
언제까지나/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54 20.04.05
회오리바람/김원옥   new 36쩜5do시 48 20.04.05
한 줄 거문고 / 김규성   new 36쩜5do시 35 20.04.05
증상들 / 이설야   new 36쩜5do시 49 20.04.05
저 하늘 구름처럼  file new (2) 하양 176 20.04.05
인생이란  file new (2) 하양 199 20.04.05
너에게  file new (2) 하양 175 20.04.05
나를 키우는 말  file new (4) 대장장이 154 20.04.05
진종일 비 /윤성택  file new 뚜르 82 20.04.05
한 뼘  file new 대장장이 93 20.04.05
꽃이 주는 건강과 지혜  file new 뚜르 164 20.04.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