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사람이여
100 하양 2020.01.28 00:37:46
조회 375 댓글 4 신고

 

 

사랑하는 사람이여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을 알면서도

헤어져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만나는 순간만은 잊고 싶었습니다

실오라기 같은 한 가닥이라도

붙들고 싶었기에 그런가요

운명을 믿고 싶진 않았지만

정해진 궤도와 짝져진 순서대로

순응해 가는 것이라면

죽음 또한 그러할 텐데

, 작은 실수가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삶으로 묶어 놓았습니다

생로병사가 그렇듯이

만남과 이별도

내 뜻과는

상관없이 일어나는군요

 

사랑하는 사람이여

달이 이울면 찬란한

밤하늘이 슬픈 까닭은

별처럼 닿지 않는

당신과의 거리에서

나와는 상관없이

홀로 빛나기 때문입니다

사랑 또한 혼자서

꽃피는 짝사랑이었다면

이렇듯 외롭지 않았을 것을

한줄기 꿈조차

버리기란 참, 어렵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여

이제, 두 눈을 감고

그대의 황홀한 매력을 잊으렵니다

시름은 아랑곳하지 마시고

더 이상 주위를 비추는

그 빛은 거둬 주소서

 

- 김윤진 -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모자라는 것, 가득 찬 것   new 자몽 6 03:09:11
포천구절초   new 자몽 13 03:07:09
잠재된 능력을 믿어준다는 것   new 자몽 4 03:06:20
내일의 꿈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9 01:40:25
예쁜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6 01:35:15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file new 가연사랑해 14 01:32:02
시간은 사실 돈보다 더 값진 것이다   new 강아지 29 00:27:07
내가 먼저 손 내밀게   new 강아지 34 00:25:13
정떼는 준비   new 강아지 27 00:24:08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이름  file new (1) 대장장이 166 20.02.21
낡은 등산화   new 산과들에 99 20.02.21
또 하나의 절반   new 산과들에 112 20.02.21
마음이 텅빈날   new 산과들에 110 20.02.21
기죽고 살지 말자  file new (2) 대장장이 153 20.02.21
남이 볼 땐 이해 불가!  file new (1) 106 20.02.21
가까운 거리...  file new (1) 대장장이 158 20.02.21
내가슴의 봄/이봉섭   new 새벽이슬 87 20.02.21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file new (2) 하양 163 20.02.21
사랑의 저울질  file new (2) 하양 176 20.02.21
꾸준함이 답이다  file new 하양 174 20.02.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