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00 하양 2020.01.24 12:07:36
조회 195 댓글 2 신고

 

 

 

사람들은 자기들이 길을 만든 줄 알지만

길은 순순히 사람들의 뜻을 좇지 않는다.

 

사람을 끌고 가다가 문득 벼랑 앞에 세워

낭패시키는가 하면

큰물에 우정 허리를 동강 내어

사람이 부득이 저를 버리게 만든다.

 

사람들은 이것이 다 사람이 만든 길이

거꾸로 사람들한테 세상사는

슬기를 가르치는 거라고 말한다.

 

길이 사람을 밖으로 불러내어

온갖 사람 살이를 구경시키는 것도

세상 사는 이치를 가르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래서 길의 뜻이 거기 있는 줄로만 알지

길이 사람을 밖에서 안으로 끌고 들어가

스스로를 깊이 들여다보게 한다는 것은 모른다.

 

길이 밖으로가 아니라 안으로 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에게만 길은 고분고분해서

꽃으로 제 몸을 수놓아 향기를 더하기도 하고

그것을 알고 나서야 사람들은 비로소

자기들이 길을 만들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 신경림 -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5 20.02.18
내 마음은 당신을 향해~~(자작)  file 모바일등록 new 엄지 33 20.02.18
동백꽃 그대 향기여~  file new 70 20.02.18
정문규, '보릿고개'   new 나비샘 57 20.02.18
김낙필, '그렇게 살고 있을 거야 다들'   new 나비샘 55 20.02.18
내가 먼저   new 그도세상김용.. 58 20.02.18
그리고 그대가/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60 20.02.18
낮익은 낯선 사람들   new 산과들에 60 20.02.18
조개껍질 하나   new 산과들에 49 20.02.18
가을 들녘에 서면   new 산과들에 27 20.02.18
아빠아들 많이컷더라~~   new (1) 서울바다 51 20.02.18
~˚*+.※ 눈꽃이 피던 날※.*˚~  file new (1) 61 20.02.18
나무와 사람   new (1) 도토리 62 20.02.18
겨울나무를 찬양함   new 도토리 67 20.02.18
삶의 우선 순위   new 김용수 99 20.02.18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new (2) 하양 161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new (2) 하양 140 20.02.18
침묵  file new (2) 하양 126 20.02.18
봄마중 / 정연복   new (1) 새벽이슬 55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new (1) 새벽이슬 56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