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양말 한 마리
53 산과들에 2020.01.22 12:55:43
조회 93 댓글 1 신고

당신이 선물 준 양말을 버릴 수가 없어 

해진 곳을 기워 가니 비단길처럼 아름다워요

한 땀 한 땀 기울 때마다

돈황 가는 길목

명사산 모래소리가 흘러내려요

 

사르락사르락

흘러내리는 것은 다 슬프고 이쁘죠

모래언덕, 폭포, 소나기, 철길, 나무뿌리,

나를 위해 흘러내린 당신 몸소리까지요

무어든 흘러내리면 어딘가로 가잖아요

무언가 바뀌잖아요

담담한 자신에게 흘러나가

점. 점. 점

 

북쪽과 남쪽을 하나로 기우고

다른 나와 다른 너를

끊어진 다리와 다리를 하나로 기워

버릴 수 없이 불쌍히 여기는 일

 

가엾이 여기는 사랑 끝에서 날개가 자라고

우리는 서로 버리지 못할 양말이 되어

붉은 저녁 하늘을 맘껏 날으며 흘러내려요

 

-신현림-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골목 이야기   new 교칠지심 15 19:20:44
덕향만리(德香萬里)   new 교칠지심 24 19:13:12
나를 돌아보는   new 교칠지심 20 19:09:39
살 것 같다  file new (2) 대장장이 92 15:31:47
가만히 눈을 감으면   new 산과들에 73 15:11:10
석류   new 산과들에 38 15:09:11
기다림 일상 평범한 하루   new 산과들에 61 15:06:25
희망의 바깥은 없다  file new (2) 대장장이 61 14:57:10
천사 꽃   new (1) 도토리 34 14:44:33
나는 천사입니다   new 도토리 33 14:42:47
인생의 맛  file new (4) 대장장이 84 14:36:40
아내를 위하는 시   new (1) 도토리 31 14:15:28
사랑의 집  file new (4) 하양 95 11:25:41
꽃샘잎샘  file new (2) 하양 70 11:24:14
살아간다는 것은  file new (2) 하양 95 11:22:34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읍니다   new (1) 네잎크로바 63 11:12:06
자제할 줄 모르는 악덕  file new (4) 광솔 140 09:35:14
♡ 때때로 일방통행   new (4) 청암 136 08:53:18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new 그도세상김용.. 101 07:34:06
삐에로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6 07:20: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