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겨울의 일요일들
53 산과들에 2020.01.22 12:51:10
조회 78 댓글 0 신고

아버지는 일요일에도 일찍 일어나 

검푸른 추위 속에 옷을 입고

날마다 모진 날씨에 일하느라

갈라져 쑤시는 손으로

재 속에서 불씨를 찾아 사려 놓았다

하지만 아무도 고마워하지 않았다

잠에서 깨면 추위가 바스러지는 소리가 들렸다

방이 따뜻해진 뒤에야 아버지는 우리를 부르셨고

그제야 나는 느릿느릿 일어나 놋을 주워 입고

오랜 시간 쌓인 집안의 분노가 두려워

아버지에게 건성으로 말을 건네곤 했다

추위를 녹여 주고 내 신발까지

닦아 놓은 아버지에게 말이다

내가 그때 어찌, 어찌 알았을 것인다

사랑의 엄숙하고 외로운 사명을

 

--로버트 헤이든-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슴을 적시는 글   new 그도세상김용.. 15 18:01:36
그리움으로/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9 17:50:14
아픔 뒤에/ 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19 17:25:16
다시, 다시는  file new 대장장이 30 16:41:46
고통은 나쁜 생각을 한 결과다  file new 광솔 47 16:27:09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53 15:48:53
므두셀라 나무   new 교칠지심 30 15:35:53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new (1) 하양 88 14:36:11
불면의 밤  file new (1) 하양 84 14:34:08
엄마가 걷는 길  file new (1) 하양 86 14:33:03
맛과 멋  file new (4) 대장장이 69 12:55:09
발걸음 멈추는 현실!  file new 46 12:47:53
2월의 꽃피는 봄날!  file new 42 12:42:00
생의 위로   new (3) 도토리 62 10:54:59
기다림   new (2) 도토리 66 10:42:35
하루 한번   new (1) 도토리 66 10:29:35
마음속 우편함   new (2) 네잎크로바 62 10:08:07
♡ 마음으로 만드는 얼굴   new (6) 청암 95 09:52:35
부스러기  file new (1) 뚜르 92 09:49:15
저는 당신의 사표를 받을 수 없습니다   new (1) 뚜르 74 09:42: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