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백비에 담긴 의미
100 뚜르 2020.01.22 09:56:18
조회 131 댓글 2 신고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은 호랑이 가죽처럼
값비싼 물질보다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더 소중히 합니다.

그런데 이름은커녕 글자 하나
남기지 않은 비석으로 무엇보다 훌륭한 명예를
남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비문에 아무 글자도 쓰지 않은 비석을
'백비(白碑)'라고 합니다.

전남 장성군 황룡면에 조선 시대 청백리로
이름난 아곡 박수량의 백비가 있습니다.
그는 전라도 관찰사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지만
어찌나 청렴했든지 돌아가신 후에
그의 상여를 메고 고향에도 가지 못할 만큼
청렴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白碑)'가 세워졌다 합니다.

이는 돌에 새길 비문 대신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 박수량의 뜻을 깊이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 것입니다.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에 사로잡혀
명예만 좇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이 세상에서 영예롭게 사는 가장 위대한 길은
우리가 표방하는 모습이 되는 것이다.
- 소크라테스 -

 

<따뜻한 하루>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골목 이야기   new 교칠지심 20 19:20:44
덕향만리(德香萬里)   new 교칠지심 24 19:13:12
나를 돌아보는   new 교칠지심 20 19:09:39
살 것 같다  file new (2) 대장장이 92 15:31:47
가만히 눈을 감으면   new 산과들에 73 15:11:10
석류   new 산과들에 38 15:09:11
기다림 일상 평범한 하루   new 산과들에 61 15:06:25
희망의 바깥은 없다  file new (2) 대장장이 61 14:57:10
천사 꽃   new (1) 도토리 34 14:44:33
나는 천사입니다   new 도토리 33 14:42:47
인생의 맛  file new (4) 대장장이 86 14:36:40
아내를 위하는 시   new (1) 도토리 31 14:15:28
사랑의 집  file new (4) 하양 95 11:25:41
꽃샘잎샘  file new (2) 하양 70 11:24:14
살아간다는 것은  file new (2) 하양 95 11:22:34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읍니다   new (1) 네잎크로바 63 11:12:06
자제할 줄 모르는 악덕  file new (4) 광솔 142 09:35:14
♡ 때때로 일방통행   new (4) 청암 137 08:53:18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new 그도세상김용.. 101 07:34:06
삐에로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6 07:20: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