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11 대장장이 2020.01.21 17:24:15
조회 174 댓글 0 신고

 

 

 

 

 

                  가지 않은 수 없던 길

 

 

                          가지 않을수 있는 고난의 길은 없었다

                          몇몇 길은 거쳐오지 않았어야 했고

                          또 어떤 길은 정말 발 디디고 싶지 않았지만

                          돌이켜 보면 그 모든 길을 지나 지금

                          여기까지 온 것이다

                          한 번쯤은  꼭 다시 걸어보고픈 길도 있고

                                           아직도 해거름마다 따라와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길도 있다

                                           그 길 때문에 눈시울 젖을 때 많으면서도

                                           내가 걷는 이 길 나서는 새벽이면 남모르게 외롭고

                                           돌아오는 길마다 말하지 않은 쓸쓸한 그늘 짙게 있지만

                                           내가 가지 않을 수 있는 길은 없었다

                                           그 어떤 쓰라린 길도

                                           내게 물어오지 않고 같이 온 길은 없었다

                                           그 길이 내앞에 운명처럼 패여 있는 길이라면

                                           더욱 가슴아리고 그것이 내 발길들이 데려온 것이라면

                                           등을 찍고 싶 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던 모든 길들이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오늘 아침엔 안개 무더기로 내려 길을 뭉턱 자르더니

                                           저녁엔 헤쳐온 길 갇륵 나를 혼자 버려둔다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중에서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살 것 같다  file new (1) 대장장이 75 15:31:47
가만히 눈을 감으면   new 산과들에 58 15:11:10
석류   new 산과들에 32 15:09:11
기다림 일상 평범한 하루   new 산과들에 54 15:06:25
희망의 바깥은 없다  file new (1) 대장장이 54 14:57:10
천사 꽃   new (1) 도토리 22 14:44:33
나는 천사입니다   new 도토리 29 14:42:47
인생의 맛  file new (2) 대장장이 73 14:36:40
아내를 위하는 시   new (1) 도토리 26 14:15:28
사랑의 집  file new (4) 하양 83 11:25:41
꽃샘잎샘  file new (2) 하양 63 11:24:14
살아간다는 것은  file new (2) 하양 88 11:22:34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읍니다   new (1) 네잎크로바 53 11:12:06
자제할 줄 모르는 악덕  file new (4) 광솔 117 09:35:14
♡ 때때로 일방통행   new (4) 청암 121 08:53:18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new 그도세상김용.. 95 07:34:06
삐에로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3 07:20:08
타고르, '기도'   new 나비샘 132 05:29:20
마종기, '겨울 기도'   new 나비샘 105 05:29:14
리처드 윙, '백지 같은 기도'   new 나비샘 108 05:29: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