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개뿔
100 뚜르 2020.01.21 16:28:29
조회 120 댓글 0 신고

 

소의 급소는 뿔에 있다.

감때사나운 부사리의 뿔을 각목으로 내려치면 이내 직수굿해진다.
각목 하나로 커다란 덩치를 다룰 수 있다. 이후

각목만 보면, 각목을 들었던 사람만 보면 기를 꺾는 소의 기억은

뿔에 있다. 밖으로 드러내놓고 살아가는 소의 기억은 후천성.

뿔이 난 후에야 송아지는 자신이 소임을 알게 된다.

뿔의 정체는 두려움, 두려움을 먹고 살이 찌고

우직한 힘을 잠재울 줄 아는 두려움이 연한 풀이나 뜯는 족속을 보전해 왔다.

뿔과 뿔을 맞대고 뿔뿔이 다툴 때

막가파처럼 뿔을 밀고 달려들 때가 더 슬픈

자기독재자여, 그러나 뿔이 없는 건 우공牛公이 아니다.


- 김유석, 시 '개뿔'


“자존심만 있어서...”
이런 말을 들어본 적 있으신지요.
그러나 그 자존심마저 없다면, 나의 존재는 어디서 찾을 수 있었겠습니까.
뿔과 뿔을 맞대고 뿔뿔이 싸우는 경우도 있고
가끔 뿔이 나서 화를 어쩌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나만의 뿔, 자존심은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사색의 향기>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최영애, '회상'   new 나비샘 47 05:06:41
최영애, '가슴까지의 거리'   new 나비샘 63 05:06:35
최영애, '내 맘속 별들이 잠들어도'   new 나비샘 52 05:06:30
살다 보면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9 02:13:29
이젠 너를 내 가슴에 묻을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5 02:04:02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file new 가연사랑해 26 01:58:31
싫증나지 않는 사람이 바로 당신  file new 가연사랑해 38 01:57:16
멸치똥 – 복효근  file new 뚜르 33 00:32:27
형제간의 용서   new (1) 뚜르 32 00:21:36
사랑은 바보를 천재로 만든다   new (1) 강아지 50 00:15:40
끊긴 전화   new 강아지 19 00:15:06
사람이 웃고있을 때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new 강아지 25 00:14:32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46 20.02.18
내 마음은 당신을 향해~~(자작)  file 모바일등록 new 엄지 69 20.02.18
동백꽃 그대 향기여~  file new 103 20.02.18
정문규, '보릿고개'   new 나비샘 73 20.02.18
김낙필, '그렇게 살고 있을 거야 다들'   new 나비샘 78 20.02.18
내가 먼저   new 그도세상김용.. 79 20.02.18
그리고 그대가/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75 20.02.18
낮익은 낯선 사람들   new 산과들에 70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