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개뿔
100 뚜르 2020.01.21 16:28:29
조회 125 댓글 0 신고

 

소의 급소는 뿔에 있다.

감때사나운 부사리의 뿔을 각목으로 내려치면 이내 직수굿해진다.
각목 하나로 커다란 덩치를 다룰 수 있다. 이후

각목만 보면, 각목을 들었던 사람만 보면 기를 꺾는 소의 기억은

뿔에 있다. 밖으로 드러내놓고 살아가는 소의 기억은 후천성.

뿔이 난 후에야 송아지는 자신이 소임을 알게 된다.

뿔의 정체는 두려움, 두려움을 먹고 살이 찌고

우직한 힘을 잠재울 줄 아는 두려움이 연한 풀이나 뜯는 족속을 보전해 왔다.

뿔과 뿔을 맞대고 뿔뿔이 다툴 때

막가파처럼 뿔을 밀고 달려들 때가 더 슬픈

자기독재자여, 그러나 뿔이 없는 건 우공牛公이 아니다.


- 김유석, 시 '개뿔'


“자존심만 있어서...”
이런 말을 들어본 적 있으신지요.
그러나 그 자존심마저 없다면, 나의 존재는 어디서 찾을 수 있었겠습니까.
뿔과 뿔을 맞대고 뿔뿔이 싸우는 경우도 있고
가끔 뿔이 나서 화를 어쩌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나만의 뿔, 자존심은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사색의 향기>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아름다운 4월의 노래!  file new 41 09:43:25
♡ 무리한 소망을 갖지 말라   new 청암 50 08:05:39
모두가 지난 일   new 네잎크로바 75 07:18:46
4월과 아침 - 오규원  file new 뚜르 151 05:57:04
옹달샘  file new 뚜르 126 05:47:47
흰 담비의 아름다운 털   new 뚜르 88 05:24:15
04 월, 반기룡   new 부산짱 99 05:00:55
04 月, 한승수   new 부산짱 96 05:00:51
04 월에 내리는 눈, 안도현   new 부산짱 97 05:00:45
우리사랑  file new 대장장이 88 03:48:03
잊지 마십시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2 01:40:08
연탄기도   new 도토리 50 01:02:40
현재 진행형 인생   new 강아지 77 01:00:51
쉬엄쉬엄   new 도토리 45 01:00:45
사랑의 햇빛   new 도토리 48 00:59:14
깨어있음 그리고 내려놓음   new 해맑음3 55 00:46:13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new 강아지 77 00:20:34
마음이 맑은 사람은   new 강아지 39 00:19:12
판사의 명판결   new 김용수 53 20.04.02
꽃에 집중하다 / 박남희   new 36쩜5do시 92 20.04.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