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래는 아무것도 – 박소란
100 뚜르 2020.01.21 16:28:23
조회 96 댓글 0 신고

 

노래는 아무것도 박소란

 

 

폐품 리어카 위 바랜 통기타 한 채 실려간다

 

한시절 누군가의 노래

심장 가장 가까운 곳을 맴돌던 말

 

아랑곳없이 바퀴는 구른다

길이 덜컹일 때마다 악보에 없는 엇박의 탄식이 새어나온다

 

노래는 구원이 아니어라

영원이 아니어라

노래는 노래가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어라

 

다만 흉터였으니

어설픈 흉터를 후벼대는 무딘 칼이었으니

 

칼이 실려간다 버려진 것들의 리어카 위에

 

나를 실어보낸 당신이 오래오래 아프면 좋겠다

 

 

기어이 비집고 나와 찬바람에 속절없이 날아오르는 오리털처럼,

가끔 저도 모르게 입술 사이로 흘러나오는 노래가 있다.

아픔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문득문득 되돌아오는 것이고,

우리는 덜컹거리는 시간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악보 같은

전철 위에 서 있는지도 모른다.

제법 멀리 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차산역을 지날 때,

나는 그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 노래가 나를 부르고 있었다.

칼에 찔린 채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처럼,

마음의 흉터에서 피가 번지는 저녁이었다.

모든 몸은 버려진 악기였다.

 

신용목 (시인)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아름다운 4월의 노래!  file new 16 09:43:25
♡ 무리한 소망을 갖지 말라   new 청암 32 08:05:39
모두가 지난 일   new 네잎크로바 52 07:18:46
4월과 아침 - 오규원  file new 뚜르 136 05:57:04
옹달샘  file new 뚜르 118 05:47:47
흰 담비의 아름다운 털   new 뚜르 79 05:24:15
04 월, 반기룡   new 부산짱 85 05:00:55
04 月, 한승수   new 부산짱 82 05:00:51
04 월에 내리는 눈, 안도현   new 부산짱 80 05:00:45
우리사랑  file new 대장장이 82 03:48:03
잊지 마십시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4 01:40:08
연탄기도   new 도토리 44 01:02:40
현재 진행형 인생   new 강아지 69 01:00:51
쉬엄쉬엄   new 도토리 38 01:00:45
사랑의 햇빛   new 도토리 44 00:59:14
깨어있음 그리고 내려놓음   new 해맑음3 51 00:46:13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new 강아지 72 00:20:34
마음이 맑은 사람은   new 강아지 35 00:19:12
판사의 명판결   new 김용수 50 20.04.02
꽃에 집중하다 / 박남희   new 36쩜5do시 86 20.04.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