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래는 아무것도 – 박소란
100 뚜르 2020.01.21 16:28:23
조회 94 댓글 0 신고

 

노래는 아무것도 박소란

 

 

폐품 리어카 위 바랜 통기타 한 채 실려간다

 

한시절 누군가의 노래

심장 가장 가까운 곳을 맴돌던 말

 

아랑곳없이 바퀴는 구른다

길이 덜컹일 때마다 악보에 없는 엇박의 탄식이 새어나온다

 

노래는 구원이 아니어라

영원이 아니어라

노래는 노래가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어라

 

다만 흉터였으니

어설픈 흉터를 후벼대는 무딘 칼이었으니

 

칼이 실려간다 버려진 것들의 리어카 위에

 

나를 실어보낸 당신이 오래오래 아프면 좋겠다

 

 

기어이 비집고 나와 찬바람에 속절없이 날아오르는 오리털처럼,

가끔 저도 모르게 입술 사이로 흘러나오는 노래가 있다.

아픔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문득문득 되돌아오는 것이고,

우리는 덜컹거리는 시간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악보 같은

전철 위에 서 있는지도 모른다.

제법 멀리 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차산역을 지날 때,

나는 그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 노래가 나를 부르고 있었다.

칼에 찔린 채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처럼,

마음의 흉터에서 피가 번지는 저녁이었다.

모든 몸은 버려진 악기였다.

 

신용목 (시인)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최영애, '회상'   new 나비샘 42 05:06:41
최영애, '가슴까지의 거리'   new 나비샘 55 05:06:35
최영애, '내 맘속 별들이 잠들어도'   new 나비샘 51 05:06:30
살다 보면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4 02:13:29
이젠 너를 내 가슴에 묻을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6 02:04:02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file new 가연사랑해 21 01:58:31
싫증나지 않는 사람이 바로 당신  file new 가연사랑해 29 01:57:16
멸치똥 – 복효근  file new 뚜르 28 00:32:27
형제간의 용서   new (1) 뚜르 27 00:21:36
사랑은 바보를 천재로 만든다   new (1) 강아지 40 00:15:40
끊긴 전화   new 강아지 19 00:15:06
사람이 웃고있을 때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new 강아지 20 00:14:32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44 20.02.18
내 마음은 당신을 향해~~(자작)  file 모바일등록 new 엄지 66 20.02.18
동백꽃 그대 향기여~  file new 99 20.02.18
정문규, '보릿고개'   new 나비샘 70 20.02.18
김낙필, '그렇게 살고 있을 거야 다들'   new 나비샘 77 20.02.18
내가 먼저   new 그도세상김용.. 77 20.02.18
그리고 그대가/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74 20.02.18
낮익은 낯선 사람들   new 산과들에 68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