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네가 손을 잡아 준다면
100 뚜르 2020.01.20 09:17:58
조회 173 댓글 0 신고

 

네가 손을 잡아 준다면

 

 

어떤 음악회에서 한 가수가 관객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 앞으로 나왔다.

그가 부를 노래는 흘러간 팝송<대니 보이> 였다.

그 노래는 워낙 고음이라서 가수라도 쉽게 부를 수 있는 노래는 아니였다.

 

하지만 그날 노래할 가수는 풍부한 성량을 인정받는 가수였다.

아름다운 선율의 전주가 흐르고 전반부의 노래가 잔잔하게 이어졌다.

 

그리고 관객들의 숨소리까지 잠재우며 노래는 절정에 다다르고 있었다.

사람들은 푸르렀던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노래 속으로 점점 빠져들어 갔다.

 

그런데 바로 그때 뜻밖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

노래를 부르던 가수가 "대니 보이"의 절정 무렵에서 마이크를 그만 내려놓은 것이다.

계속되는 반주에도 그는 잠자코 있었다.

 

잠시후 반주가 멈췄다.

실내는 쥐 죽은듯 조용했다.

몇몇 사람들이 소근 거리기 시작했다.

 

"왜 저러지 무슨 일이야?"

"저럴 사람이 아닌데."

 

얼굴을 붉히며 당황하는 가수에게 위로의 눈빛을 보내주는 사람들도 있었다.

잠시 머뭇거리던 가수는 무대 한쪽 계단 아래로 느릿느릿 내려갔다.

 

그리고 관객석에 맨 앞줄에 이르렀다.

많은 관객들은 어린 새처럼 고개를 빼고 그의 걸음을 지켜보았다.

 

그 가수는 꾸부정하게 몸을 낮추고는 한 소년의 손을 잡았다.

휠체어에 앉은 그 소년은 어리둥절했다.

"꼬마야, 아저씨가 계속 노래를 불러야 하거든?

근데 이 노래에서 가장 음이 높은 부분이 남아있어.

네가 아저씨의 손을 꼭 잡아 준다면 무사히 노래를 부를 수 있을거 같은데,

아저씨 손을 꼭 잡아 줄래? 힘껏!“

 

소년은 그 순간 진지한 눈빛으로 작은 손을 움켜쥐었다.

그러자 가수는 혼신의 힘을 쏟아 "대니 보이"의 절정 부분을 노래했다.

 

관객들은 감동적인 그 광경에 끝없는 박수를 보냈다.

어린 소년은 치자꽃처럼 하얀 얼굴로 활짝 웃고 있었다.

두 사람은 말없이 한참 동안 서로의 손을 잡고 있었다.

말보다 더 아름다운 말을 주고받으면서…….

 

출처 : 카페 사랑의 향기마을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대는 햇살/임숙희   new 새벽이슬 2 11:15:16
보름달같이   new 도토리 0 11:14:48
인생은 아름다워라   new (1) 도토리 29 10:54:46
문(門),,,,,임보  file new 광솔 29 10:17:53
♡ 그리움만 남아 있어도   new 청암 48 09:08:49
♡ 배려와 예절   new 청암 45 09:06:55
때늦은 雨水  file new (1) 대장장이 38 09:02:06
명예를 독점하지 말고, 부끄러움을 남에게 떠넘기지 말라   new 교칠지심 32 08:54:21
내면의 향기   new 교칠지심 38 08:45:00
봄까치꽃  file new (3) 대장장이 43 08:32:29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새을 만든다   new 네잎크로바 53 08:19:15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file new 대장장이 79 07:53:46
그대 곁에 있을 동안/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40 07:52:12
송찬호, '2월의 노래'   new (4) 나비샘 100 06:37:27
용혜원, '눈이 내리는 날'   new (4) 나비샘 109 06:37:21
백창우, '별이 되어 떠난 벗을 그리며'   new (4) 나비샘 95 06:37:16
지금은 즐겨라   new 교칠지심 67 05:51:52
고난과 저주의 쓴잔  file new (1) 뚜르 77 05:26:54
여행  file new (1) 뚜르 73 05:18:06
돼지 저금통   new (1) 뚜르 60 05:15: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