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묵연 스님, '다 바람같은 거야?
13 나비샘 2020.01.20 07:18:10
조회 215 댓글 0 신고

뭘 그렇게 고민하는 거니?
만남의 기쁨이건
이별의 슬픔이건
다 한순간이야.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오해가 아무리 커도
비 바람이야.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 보라일 뿐이야.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아무리 지독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 맴돌지
다 바람이야.
이 세상에 온것도
바람처럼 온다고
이 육신을
버리는 것도
바람처럼
사라지는 거야.
가을바람 불어 곱게 물든 

잎들을 떨어뜨리듯....

덧없는 바람불면
모든 사연을
공허하게 하지.
어차피 바람일 뿐인걸
굳이 무얼 아파하며
번민하리.
결국 잡히지 않는 게 삶인걸
애써 무얼 집착하리.
다 바람인거야
그러나 바람 그 자체는
늘 신선하지.
상큼하고 새큼한
새벽바람 맞으며
바람처럼
가벼운 걸음으로
바람처럼
살다 가는 게 좋아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윤의섭, '미연'   new 나비샘 37 05:49:34
윤의섭, '미장센'   new 나비샘 38 05:49:28
윤의섭, '바람의 냄새'   new 나비샘 36 05:49:23
53쪽 10줄에 있는 사랑 제조법 / 이대흠   new 36쩜5do시 22 04:39:35
너와 동침을 한다 / 고영민   new 36쩜5do시 19 04:38:51
몸살 / 박미란   new 36쩜5do시 13 04:38:14
혼자 해결할 수 없다  file new 가연사랑해 25 01:51:55
지금처럼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7 01:50:14
은총   new 도토리 16 01:15:43
반창고의 노래   new 도토리 24 00:34:40
행복한 사람   new 강아지 34 00:14:12
사랑을 표현 하는 방법   new 강아지 34 00:13:17
우리는 연인   new 강아지 48 00:12:44
부평역 지하철에서  file new 솔새 61 20.02.25
다시 바닷가에 누워   new 산과들에 64 20.02.25
모서리   new 산과들에 51 20.02.25
파도와 조개껍질   new 산과들에 44 20.02.25
용돈이나 급하게 돈필요하신분 소액결제 현금화   new 거인티켓 42 20.02.25
정녕 그대는/김수미   new 그도세상김용.. 76 20.02.25
추억 일기Ⅱ  file new 대장장이 98 20.02.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