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와 딸
11 대장장이 2020.01.19 16:49:23
조회 92 댓글 2 신고

 



 

 

                         아버지와 딸

 

 

                               그날 돌아가신 아버지가 뾰족한 막대가 되어 나를 마구

                             휘저었다 마크ⅵ가 폐차되던 날 아버지의 날개도 폐차되

                             었다  아버지를 폐차시킨 건 나였는지도 하긴 이제껏 내가

                             누굴 위해 살아본 적이 있었던가 그날 왠지 내가 누군

                             가에게 교묘하게 조종당하고 있는 몸뚱어리일 뿐이라는

                             느낌 딸아, 지구 한편에서는 너와 같은 또래의 여자아이가

                             죽는 일이 벌어지고 30년 후면 혜성과 부딪히게 되리라는,

                             그런 위태로운 지구에서 너는 만화책 속의 소녀를 네 종이

                             위에 새기며 자라고 있다 내가 아버지의 생을 두 손 놓고

                             어찌할 수 없었던 딸이었듯이 딸아, 나 이후에도 덩굴손처

                             럼 감겨올라갈 너의 생을 내 어떻게 구할까

 

                                                       * 이선영『포도알이 남기는 미래』중에서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나무를 찬양함   (1) 도토리 88 20.02.18
삶의 우선 순위   김용수 156 20.02.18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2) 하양 226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2) 하양 190 20.02.18
침묵  file (2) 하양 166 20.02.18
봄마중 / 정연복   (1) 새벽이슬 80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1) 새벽이슬 71 20.02.18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file (9) 광솔 297 20.02.18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새벽이슬 79 20.02.18
임종환자  file 솔새 102 20.02.18
산다는 것  file (2) 대장장이 184 20.02.18
겨울 햇살   (1) 도토리 88 20.02.18
사라짐을 위하여  file (6) 대장장이 212 20.02.18
그곳과 이곳  file (4) 대장장이 177 20.02.18
봄이 그대 되어   교칠지심 133 20.02.18
몸에 독이 되는 음식   교칠지심 104 20.02.18
인생은 내일도 계속 된다   네잎크로바 157 20.02.18
♡ 습관이 사람을 만든다   (8) 청암 209 20.02.18
풍선껌의 서정적 측면 / 황성희   36쩜5do시 55 20.02.18
렘브란트 미술관에서 / 정경미   36쩜5do시 40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