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와 딸
14 대장장이 2020.01.19 16:49:23
조회 95 댓글 2 신고

 



 

 

                         아버지와 딸

 

 

                               그날 돌아가신 아버지가 뾰족한 막대가 되어 나를 마구

                             휘저었다 마크ⅵ가 폐차되던 날 아버지의 날개도 폐차되

                             었다  아버지를 폐차시킨 건 나였는지도 하긴 이제껏 내가

                             누굴 위해 살아본 적이 있었던가 그날 왠지 내가 누군

                             가에게 교묘하게 조종당하고 있는 몸뚱어리일 뿐이라는

                             느낌 딸아, 지구 한편에서는 너와 같은 또래의 여자아이가

                             죽는 일이 벌어지고 30년 후면 혜성과 부딪히게 되리라는,

                             그런 위태로운 지구에서 너는 만화책 속의 소녀를 네 종이

                             위에 새기며 자라고 있다 내가 아버지의 생을 두 손 놓고

                             어찌할 수 없었던 딸이었듯이 딸아, 나 이후에도 덩굴손처

                             럼 감겨올라갈 너의 생을 내 어떻게 구할까

 

                                                       * 이선영『포도알이 남기는 미래』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웃음처럼, 봄   산과들에 65 20.09.24
안녕! 안녕?   산과들에 83 20.09.24
희망  file 대장장이 148 20.09.24
진리   (3) 도토리 208 20.09.24
적당한 선택으로 채워가는 게 중요하다   뚜르 270 20.09.24
고추잠자리 /박종영   (2) 뚜르 194 20.09.24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재능   뚜르 194 20.09.24
알뜰한 삶   (2) 도토리 214 20.09.24
향기   (2) 도토리 227 20.09.24
지금 가는 길이 최선이다  file (1) 대장장이 161 20.09.24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4) 청암 227 20.09.24
나 가난하게 살아도  file (2) 대장장이 173 20.09.24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네잎크로바 194 20.09.24
시크릿 과 정화   해맑음3 75 20.09.24
현명화, '낙엽의 꿈'   (2) 부산가람슬기 108 20.09.24
지소영, '낙엽에 쓴 편지'   (2) 부산가람슬기 151 20.09.24
조미경, '그리움으로 지는 가을'   (2) 부산가람슬기 174 20.09.24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9 20.09.24
참 고맙습니다  file (6) 하양 389 20.09.24
이런 인연으로  file (4) 하양 327 20.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