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재미 /문태준
100 뚜르 2020.01.19 11:06:11
조회 260 댓글 0 신고

 

가재미 /문태준

 

 

김천의료원 6인실 302호에 산소마스크를 쓰고 암투병중인 그녀가 누워있다.

바닥에 바짝 엎드린 가재미처럼 그녀가 누워있다.

나는 그녀의 옆에 나란히 한 마리 가재미로 눕는다.

가재미가 가재미에게 눈길을 넌네자 그녀가 울컥 눈물을 쏟아낸다.

한쪽 눈이 다른 한쪽 눈으로 옮겨 붙은 야윈 그녀가 운다.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 온 파랑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좌우를 흔들며 살던 그녀의 물 속 삶을 나는 떠올린다.

그녀의 오솔길이며 그 길에 돋아나던 대낮의 뻐꾸기 소리며

가늘은 국수를 삶던 저녁이며 흙담조차 없었던 그녀 누대의 가계를 떠올린다.

두 다리는 서서히 멀어져 가랑이지고

폭설을 견디지 못하는 나뭇가지처럼 등뼈가 구부정해지던 그 겨울 어느날을 생각한다.

그녀의 숨소리가 느릅나무 껍질처럼 점점 거칠어진다.

나는 그녀가 죽음 바깥의 세상을 이제 볼 수 없다는 것을 안다.

한쪽 눈이 다른 쪽 눈으로 캄캄하게 쏠려버렸다는 것을 안다.

나는 다만 좌우를 흔들며 헤엄쳐 가 그녀의 물 속에 나란히 눕는다.

산소호흡기로 들어마신 물을 마른 내 몸위에 그녀가 가만히 적셔준다.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이름  file new 대장장이 89 15:57:34
낡은 등산화   new 산과들에 80 14:29:10
또 하나의 절반   new 산과들에 84 14:26:08
마음이 텅빈날   new 산과들에 87 14:21:28
기죽고 살지 말자  file new (1) 대장장이 111 13:42:44
남이 볼 땐 이해 불가!  file new (1) 76 13:32:38
가까운 거리...  file new 대장장이 124 11:53:51
내가슴의 봄/이봉섭   new 새벽이슬 76 11:51:53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file new (1) 하양 134 11:11:04
사랑의 저울질  file new (1) 하양 145 11:09:35
꾸준함이 답이다  file new 하양 155 11:07:54
겨울밤의 사랑노래   new (1) 도토리 68 09:49:06
첫사랑이기에   new 교칠지심 86 09:17:41
선물   new (1) 도토리 79 09:17:28
마음에 새겨야 할 인생 좌우명   new 교칠지심 134 09:14:56
희망의 촛불   new (1) 도토리 106 08:56:26
일희일비   new 살며사랑하기 102 08:54:50
남을 벌하려는 자들   new 살며사랑하기 67 08:52:39
내 모습   new 살며사랑하기 78 08:50:11
쓸데없는 생각도 많이 하라  file new 광솔 150 08:28: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