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
100 강아지 2020.01.18 00:14:19
조회 77 댓글 0 신고

나실 때 

괴로움 다 잊으시고

그르실 때

허리가 휘고 등 굽어지는

자신의 몸 다 잊으시고 

 

온통 가족 위해 사시며

그 삶이 운명인양

행복인양 말없이걸어오시고

이제는 사시나무 처럼 야휘시

생각 저 깊이엔 살아온 날들

깊이 배인 눈동자

 

얕은 눈동자 위엔

어린아이 같으신 순수함이

애처롭고 가여우신 우리 어머

 

마음뿐

가슴 깊이 안아주지 못하는

이기적인 불효녀 가슴에도

삶의 한이 일렁이고 있답니다.

 

어머니 살아오신 날들

여자의 일생 돌아보노라면

너무나도 가엾고

애처로우신 우리 어머니

우리 어머니 사랑합니다.

 

이 가슴 깊이 스미도록

안아주고 싶은 내 어머니.

 

 - 영주 -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봄의 전령 풍년화 복수초  file new 31 12:02:05
옛 어른들의 교훈  file new 하양 24 11:53:26
어깨 한 번만 빌려줄래요  file new 하양 22 11:51:44
그리운 것은 멀리 있다  file new 하양 20 11:50:21
애인 구함/최정란   new 그도세상김용.. 21 11:13:41
행복/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34 10:24:36
처음 접시 / 최문자   new 36쩜5do시 24 10:05:55
아기 앞에서 / 김기택   new 36쩜5do시 18 10:05:11
사랑 / 오세영   new 36쩜5do시 30 10:04:35
풍년화 /백승훈  file new 뚜르 33 10:01:48
기분 좋은 날  file new 대장장이 74 09:16:33
101회 이관순의 손편지/겨울 산사의 풍경소리   new 교칠지심 33 09:08:09
호감가는 7가지 짱이 되라   new 교칠지심 55 09:05:02
몸챙김(Bodyfulness)   new 교칠지심 48 08:59:36
♡ 상대방을 인정하라   new (1) 청암 78 08:31:53
그냥 괜찮은 사람이 돼라  file new (1) 광솔 127 08:20:44
벗이 그리워지는 나이   new 네잎크로바 67 08:13:01
정말 미안합니다  file new (4) 대장장이 98 07:51:58
최영애, '회상'   new 나비샘 114 05:06:41
최영애, '가슴까지의 거리'   new 나비샘 119 05:06: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