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향기가 전해지는 사람
11 대장장이 2020.01.17 14:06:20
조회 327 댓글 2 신고

 

 

 

 

 

                                향기가 전해지는 사람

 

 

                                      아름다운 꽃이 피어있거나

                                      탐스러운 과일이 달린 나무 밑에는

                                      어김없이 길이 나 있습니다.

                                      사람들이 저절로 모여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 이치로 아름답고 향기나는 사람에게

                                      사람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내가 좀  손해보더라도

                                     상대를 위해 아량을 베푸는 너그러운 마음은

                                     그런 사람을 만나 함께 있고 싶어집니다.

 

                                    그 향기가 온전히 내 몸과 마음을 적시어질수 있도록,

                                    그리하여 나 또한 그 향기를

                                    누군가에 전할 수 있도록말입이다.

 

                                   스치듯 찾아와서 떠나지 않고

                                   늘  든든하게 걸을지 지켜주는 사람이 있고,

                                   소란 피우며 요란하게 다가왔다가

                                   언제나 그랬냐는 듯이 훌쩍 떠나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두드러지는 존재,

                                   으뜸인 존재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래 보아도 물리지 않는 느낌,

                                   늘 친근하고 스스럼 없는 느낌,

                                   그런 친구들은 곁에 둘 수 있었으면,

                                   그리고 나 또한 남에게 그런 사람으로

                                   남을 수 있었으며 하고 바랄 뿐입니다.

 

                                                                              - 퍼온 글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5 20.02.18
내 마음은 당신을 향해~~(자작)  file 모바일등록 new 엄지 33 20.02.18
동백꽃 그대 향기여~  file new 70 20.02.18
정문규, '보릿고개'   new 나비샘 57 20.02.18
김낙필, '그렇게 살고 있을 거야 다들'   new 나비샘 55 20.02.18
내가 먼저   new 그도세상김용.. 58 20.02.18
그리고 그대가/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60 20.02.18
낮익은 낯선 사람들   new 산과들에 60 20.02.18
조개껍질 하나   new 산과들에 49 20.02.18
가을 들녘에 서면   new 산과들에 27 20.02.18
아빠아들 많이컷더라~~   new (1) 서울바다 51 20.02.18
~˚*+.※ 눈꽃이 피던 날※.*˚~  file new (1) 61 20.02.18
나무와 사람   new (1) 도토리 62 20.02.18
겨울나무를 찬양함   new 도토리 67 20.02.18
삶의 우선 순위   new 김용수 99 20.02.18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new (2) 하양 161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new (2) 하양 140 20.02.18
침묵  file new (2) 하양 126 20.02.18
봄마중 / 정연복   new (1) 새벽이슬 55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new (1) 새벽이슬 56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