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통곡
53 산과들에 2020.01.17 12:14:44
조회 87 댓글 0 신고

가슴에 비수를 맞고 

거리에 쓰러져 죽었습니다

그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가로등은

얼마나 무섭게 떨고 있었던가요!

어머니

조그만 가로등이 마나 떨고 있었는지

아세요!

새벽이었죠

굳어진 새벽 공기에

부릅떠 죽은 그의 눈을 감히 아무도

쳐다볼 수가 없었습니다

심장에 비수를 맞고

거리에 죽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그를 아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G. 로르카-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file (9) 광솔 332 20.02.18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새벽이슬 84 20.02.18
임종환자  file 솔새 114 20.02.18
산다는 것  file (2) 대장장이 213 20.02.18
겨울 햇살   (1) 도토리 88 20.02.18
사라짐을 위하여  file (6) 대장장이 236 20.02.18
그곳과 이곳  file (4) 대장장이 189 20.02.18
봄이 그대 되어   교칠지심 137 20.02.18
몸에 독이 되는 음식   교칠지심 110 20.02.18
인생은 내일도 계속 된다   네잎크로바 174 20.02.18
♡ 습관이 사람을 만든다   (8) 청암 245 20.02.18
풍선껌의 서정적 측면 / 황성희   36쩜5do시 58 20.02.18
렘브란트 미술관에서 / 정경미   36쩜5do시 42 20.02.18
백치시인 / 이영식   36쩜5do시 40 20.02.18
홍수희, '겨울 숲을 아시나요'   (2) 나비샘 120 20.02.18
겨울 저녁  file 뚜르 124 20.02.18
세렌디피티의 행운   (1) 뚜르 148 20.02.18
목화씨 한 알  file 가연사랑해 92 20.02.18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습니다  file (1) 가연사랑해 147 20.02.18
세월이 전하는 말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83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