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렇게 사는게 좋더라구요
16 네잎크로바 2020.01.17 08:46:11
조회 200 댓글 1 신고

      그렇게 사는게 좋더라고요
      그렇게 사는게 좋더라고요
      서로에게 힘이 되고 용기를 주며
      인생을 두루뭉술 사는게 좋더라고요.
      남의 삶과 나의 삶을 비교하고
      발버둥 치며 비참해지는 것보다
      매일매일 나만의 행복을 발견하며
      비할데 없이 즐겁게 사는것이 좋더라고요.
      욕심은 불만을 낳고 부러움은
      초라함을 부르니까
      버리지 못하고 불안해하는 삶보다
      적당히 가진것에 만족하고
      웃을수 있는것이 좋더라고요.
      복잡한 세상, 모든것을 알수 없는데도
      두세가지 더 알기위해 집착하는 것보다
      남조다 하나 더 안다고 으스대는 것보다
      배움에은 끝이 없는것을 인정하고
      하나라도 더 알았음에
      고마워하는 것이 좋더라고요.
      결국은 그저 함께 걸어가는 것이
      서로를 다독이고 토닥거리며
      무심한듯 덮어주고 둘글게
      사는것이 좋더라고요.
      세상 좋아보이는 삶도 들여다보면
      아픔이 있고 고통이 있는데
      내 인생만 부족하다고 탓할 필요없이
      서로를 위해 위로하고 위로받으며
      살아가는 거라 생각하는게 좋더라고요.
      좋은 마음은 좋게 돌아오고 나쁜 마음은
      나쁘게 돌아오니 넉넉하고 따뜻하게
      서로의 곁을 지켜주고 예쁜 마음 나눠주고
      나눠가지며 그렇게 사는게 좋더라고요.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조개껍질 하나   산과들에 85 20.02.18
가을 들녘에 서면   산과들에 37 20.02.18
아빠아들 많이컷더라~~   (1) 서울바다 75 20.02.18
~˚*+.※ 눈꽃이 피던 날※.*˚~  file (1) 121 20.02.18
나무와 사람   (3) 도토리 103 20.02.18
겨울나무를 찬양함   (3) 도토리 91 20.02.18
삶의 우선 순위   김용수 174 20.02.18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2) 하양 265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2) 하양 211 20.02.18
침묵  file (2) 하양 183 20.02.18
봄마중 / 정연복   (1) 새벽이슬 91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1) 새벽이슬 72 20.02.18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file (9) 광솔 347 20.02.18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새벽이슬 92 20.02.18
임종환자  file 솔새 118 20.02.18
산다는 것  file (2) 대장장이 232 20.02.18
겨울 햇살   (1) 도토리 88 20.02.18
사라짐을 위하여  file (6) 대장장이 243 20.02.18
그곳과 이곳  file (4) 대장장이 194 20.02.18
봄이 그대 되어   교칠지심 143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