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정우경 '사랑하는 이유'
13 나비샘 2020.01.17 06:38:55
조회 180 댓글 0 신고

이 밤도 여전히 잠 못 드는 건
너에 대한 생각에서가 아니라,
깊은 꿈속까지 따라올
애절한 그리움 때문이다.
잠들고도 꿈꾸려 하지 않는 건
너에 대한 그리움에서가 아니라,



깨고 나면 아파오는 가슴 저림으로
흘리는 눈물 때문이다.
가슴 저리는 슬픔도 애써 참지 않는 건
내가 흘린 그 눈물 속에
아직도 너에 대한 사랑이
묻어내리기 때문이다.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만든 꽃다발  file (4) 광솔 282 20.02.16
♡ 버릴수록 가까워 집니다   (4) 청암 291 20.02.16
아담의 기도 /성 빅토르  file (2) 뚜르 182 20.02.16
개 두 마리 – 이동순  file 뚜르 119 20.02.16
측은지심의 하느님  file (2) 뚜르 165 20.02.16
다 버릴 수 있었다면...   교칠지심 204 20.02.16
걱정을 하든 안하든   교칠지심 152 20.02.16
도종환, '아홉 가지 기도'   (2) 나비샘 201 20.02.16
원태연, '미안해요. 하느님'   나비샘 154 20.02.16
사랑 끝에 아픔일지라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66 20.02.16
언제나 반가운 사람   강아지 188 20.02.16
성공한 사람들의 실패담   (1) 강아지 140 20.02.16
가장 소중한 것은 자신을 사랑하는 것   (1) 강아지 166 20.02.16
최승자 시 모음 30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4 20.02.16
길상호 시 모음 20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55 20.02.16
고목을 바라보며   산과들에 71 20.02.15
반성   산과들에 107 20.02.15
사랑의 줄기   산과들에 91 20.02.15
빛과 어둠   (3) 도토리 136 20.02.15
행복의 비밀   (1) 도토리 207 20.02.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