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라는 나무 모바일등록
19 가을날의동화 2020.01.17 02:00:04
조회 138 댓글 1 신고

 

 

한 그루 나무가 있었다.

그 나무 밑에는 뿌리가 다섯 개 달렸었고

옆에는 자신과 비슷한 나무 한 그루가 있었다.

 

 

힘들고 아파서 

쓰러질 지경이 되어도 참아야 했고

 

허덕이는 고통이 와도

묵묵히 이겨내야 했던 것은

 

바로 밑에서 자라는 그 나무만 바라보며

옹기종기 모인 나무 일부분인 뿌리라는

큰 꿈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있는 힘껏 피처럼 붉은 나무의 모든 것을

다섯 개 달린 뿌리에 나눠주고

자신과 이젠 똑 닮은 나무에도 영양을 공급 해줬다.

 

 

나무는 매일 쉬지 않고 일했고

그 아래서 자라는 뿌리는 아무것도 모른 채

나무가 주는 영양분만 야금야금 받아먹었다.

 

 

세월이 흐르고 뿌리를 위해 일하는 나무는

커다란 병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혹시나 밑에서 자라는 뿌리들이 알까봐

전보다 더 열심히 영양을 공급했고

모든 것을 주고 난 나무는 후회 없다고 말했다.

 

 

세상을 살면서 행복했던 일은

자신의 밑에서 자라는 가장 아꼈던 뿌리들이

 

다섯 그루의 나무로 자라서 

자신의 옆에서 자신을 바라보았던 것이

가장 행복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그 나무에서 자란 나무들은

그 나무에서 주는 영양분이 참 달고 맛있었다고

그 나무가 죽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그 나무의 영앙분은 바로

나무의 생명이었던 것을 알았다.

 

 

한 번도 고맙다고

한 번도 감사하다는 말도 한마디 못하고

 

그 흔한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못한 뿌리 다섯개는

하늘 향해 외쳐본다.

 

사랑합니다.

아버지라는 그 커다란 나무를..

 

글/  이민숙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밤   (1) 도토리 146 20.02.10
겨울밤   (1) 도토리 151 20.02.10
힐링 트리   (1) 도토리 170 20.02.10
사고 싶은 거 다 사도 돼   김용수 107 20.02.10
가족이란...   살며사랑하기 190 20.02.10
만나는 모든 사람..   살며사랑하기 166 20.02.10
나이가 들어야...   살며사랑하 184 20.02.10
허수아비   산과들에 114 20.02.10
바람이 들려주는 소리   산과들에 156 20.02.10
나뭇잎 하나   산과들에 90 20.02.10
침묵은 가장 훌륭한 예술에 속한다  file (2) 광솔 227 20.02.10
그대 생각하며 잠이 듭니다(자작)   모바일등록 엄지 154 20.02.10
시공을 초월하는 봄 - 예향 박소정   새벽이슬 69 20.02.10
♡ 그대 오늘도 행복입니다! ♡  file 220 20.02.10
어느 날, 오후 / 안희선   36쩜5do시 117 20.02.10
겨울 테라코타 / 유재영   36쩜5do시 58 20.02.10
눈보라 여인숙 / 손순미   36쩜5do시 63 20.02.10
그대에게 가고 싶다/靑松 송삼석   새벽이슬 107 20.02.10
그대, 아프지 말아요  file (4) 하양 389 20.02.10
눈의 키스  file (4) 하양 284 20.02.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