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느 떡집 아저씨
27 교칠지심 2020.01.16 09:50:28
조회 136 댓글 0 신고

 

*** 어느 떡집 아저씨 ***  

 

“요샌 어디든지 불친절하면 사람들이 바로 등을 돌리는데 우리 동네는 예외야.”

...

퇴근하면서 떡볶이와 어묵을 사온 남편의 말이다.

나는 깔깔거리며 맞장구쳤다. 정말 그렇다.
고객이 왕이요, 과잉 친절이 넘치는 세상인데 우리 동네에 장사가 잘 되는 분식집과
떡집 주인을 보면 그렇지 않다.

웃음기 없는 표정에, 묻는 말에도 길게 대답하는 법이 없다.

그런데 어느 날, 아이가 좋아하는 송편을 사려고 떡집에 갔을 때,

주인아저씨의 아름다운 모습을 목격한 뒤로 무뚝뚝하다는 생각이 사라졌다.

“아저씨, 송편주세요.”
“…….”

평소와 마찬가지로 “예.”라는 대답도 없이 떡을 봉지에 넣어 척 내밀던 주인아저씨가

갑자기 밖으로 나갔다.

저절로 시선이 아저씨를 따라갔는데 그곳에 다리를 끌며 걸어오시는 할아버지가 있었다.

중풍이 왔는지 왼쪽 수족을 못 쓰시는 할아버지였다.

할아버지 눈빛이 떡집에 뭔가 바라시는 듯했다.

주인아저씨는 할아버지 입이 떨어지기도 전에 따끈따끈한 떡과 천 원짜리를 쥐여 드리는 게 아닌가.

생색은 커녕 얼굴빛 하나 변하지 않는 자연스러운 모습에 감동받았다.

아마 사람들은 모를 것이다.

겉으론 드러나지 않는 아저씨의 따뜻한 마음을...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을 담는 그릇   그도세상김용.. 253 20.02.17
산동네 사랑노래   산과들에 88 20.02.17
영원한 것은 없다   산과들에 140 20.02.17
봄 사랑   산과들에 113 20.02.17
김지연, '어두운 새벽길의 등불'   나비샘 134 20.02.17
김훈, '말이면 다 말인 줄 알았다'   나비샘 163 20.02.17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36쩜5do시 86 20.02.17
내게 강 같은 평화 / 박판식   36쩜5do시 102 20.02.17
물소리를 쬐다 / 윤이산   36쩜5do시 68 20.02.17
세상을 껴안다  file 대장장이 165 20.02.17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새벽이슬 115 20.02.1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새벽이슬 314 20.02.17
다행이라는 말  file (6) 대장장이 305 20.02.17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책속의처세 87 20.02.17
살아 있는 기쁨  file (6) 하양 382 20.02.17
오늘의 일기  file (4) 하양 202 20.02.17
지금을 즐겨라  file (2) 하양 356 20.02.17
미소를 되찾으세요   교칠지심 133 20.02.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네잎크로바 188 20.02.17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광솔 181 20.02.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