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안도현, '겨울 밤에 時 쓰기'
13 나비샘 2020.01.15 05:51:59
조회 128 댓글 0 신고

연탄불 갈아보았는가? 

겨울 밤 세시나 네시 무렵에
일어나기는 죽어도 싫고, 그렇다고 안 일어날 수도 없을 때
때를 놓쳤다가는
라면 하나도 끓여 먹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고는
벌떡 일어나 육십촉 백열전구를 켜고
눈 부비며 드르륵, 부엌으로 난 미닫이문을 열어 보았는가?
처마 밑으로 흰눈이 계층상승욕구처럼 쌓이던 밤
나는 그 밤에 대해 지금부터 쓰려고 한다. 

연탄을 갈아본 사람이 존재의 밑바닥을 안다,


이렇게 썼다가는 지우고
연탄집게 한번 잡아보지 않고 삶을 안다고 하지 마라,
이렇게 썼다가 다시 지우고 볼펜을 놓고
세상을 내다본다. 세상은 폭설 속에서
숨을 헐떡이다가 금방 멈춰선 증기기관차 같다.
희망을 노래하는 일이 왜 이렇게 힘이 드는 일인가를 생각하는 동안
내가 사는 아파트 아래 공단 마을
다닥다닥 붙은 어느 자취방 들창문에 문득 불이 켜진다.
그러면 나는 누군가 자기 자신을 힘겹게도 끙, 일으켜 세워
연탄을 갈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이리 수출자유지역 귀금속 공장에 나가는 그는
근로기준법 한줄 읽지 않은 어린 노동자
밤새 철야작업하고 왔거나
술 한잔하고는 조도 S 발, 비틀거리며 와서
빨간 눈으로 연탄 불구멍을 맞추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다 타버린 연탄재 같은 몇 장의 삭은 꿈을
버리지 못하고, 부엌 구석에 차곡차곡 쌓아두고
연탄 냄새에게 자기 자신이 들키지 않으려고
그는 될수록 오래 숨을 참을 것이다.
아아 그러나, 그것은 연탄을 갈아본 사람만이 아는
참을 수 없는 치욕과도 같은 것
불현듯 나는 서러워진다.
그칠 줄 모르고 쏟아지는 눈발 때문이 아니라, 

시 몇 줄에 아등바등 매달려 지내온 날들이 무엇이었나 싶어서

나는 그동안 세상 바깥에서 세상 속을 몰래 훔쳐 보기만 했던 것이다.
다시, 볼펜을 잡아야겠다.
낮은 곳으로 자꾸 제 몸을 들이미는 눈발이
오늘밤 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이불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나는 써야겠다, 이 세상의 한복판에서
지금 내가 쓰는 시가 밥이 되고 국물이 되도록
끝없이 쓰다 보면 겨울 밤 세 시나 네 시쯤
내 방의 꺼지지 않는 불빛을 보고 누군가 중얼거릴 것이다.
살아야겠다고, 흰 종이 위에다 꼭꼭 눌러
이 세상을 사랑해야겠다고 쓰고 또 쓸 것이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새벽이슬 115 20.02.1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새벽이슬 313 20.02.17
다행이라는 말  file (6) 대장장이 303 20.02.17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책속의처세 87 20.02.17
살아 있는 기쁨  file (6) 하양 381 20.02.17
오늘의 일기  file (4) 하양 202 20.02.17
지금을 즐겨라  file (2) 하양 355 20.02.17
미소를 되찾으세요   교칠지심 133 20.02.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네잎크로바 187 20.02.17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광솔 180 20.02.17
백범 선생의 글   (1) 교칠지심 117 20.02.17
♡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6) 청암 230 20.02.17
너를 잊을 수 없다  file (9) 대장장이 438 20.02.17
다시 시작할 수 있다  file (2) 뚜르 215 20.02.17
창가에 서서 /홍수희  file (2) 뚜르 132 20.02.17
최유주, '겨울 강가에서'   (4) 나비샘 245 20.02.17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2) 뚜르 153 20.02.17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file (1) 가연사랑해 135 20.02.17
연인같고 친구같은 사람  file (1) 가연사랑해 250 20.02.17
되돌아 가지 말고, 달아나려고도 하지 말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72 20.02.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