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장수매 /백승훈
100 뚜르 2020.01.15 05:37:05
조회 178 댓글 2 신고

 

장수매 : 장미과의 낙엽관목으로 풀명자나무라고도 한다. 분재로 키우면
꽃을 오래 볼 수 있어 분재가들 사이에선 장수매로 불린다.


장수매

겨울비 오는
창경궁 식물원에서
작은 화분 속
꽃을 피운 장수매 곱다
꽃귀경하던 노인이
푸념처럼 흘리고 간 한 마디
겨울비처럼 가슴을 시리게 적셨다
긍께 나무는 몸뚱이고
꽃은 맴이란 말이시
몸은 비록 늙어도
맴은 늘 저 꽃처럼 환하잖여


글.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8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강연호, '선인장'   (5) 부산가람슬기 113 20.09.21
강연호, '서해에서'   (3) 부산가람슬기 88 20.09.21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1) 해맑음3 106 20.09.21
꽃 사람   (4) 도토리 200 20.09.21
스킨십   (5) 도토리 244 20.09.21
백지수표   (4) 도토리 239 20.09.21
법정스님 글 모음   (2) 그도세상김용.. 300 20.09.21
모든 삶이 나에게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61 20.09.21
이별 후  file (6) 하양 155 20.09.21
홀로 있는 법을 배워라  file (6) 하양 321 20.09.21
성공에 이르는 왕도는 없다  file (6) 하양 251 20.09.21
동행이 그리울 때   강아지 108 20.09.21
가을 속에/김용호시   (1) 그도세상김용.. 150 20.09.20
여자들이 바라는 것  file (1) 솔새 230 20.09.20
그래도   (4) 산과들에 164 20.09.20
한 사람 건너   (4) 산과들에 141 20.09.20
11월   (2) 산과들에 122 20.09.20
목백일홍 옛집 /이기철   (2) 뚜르 225 20.09.20
진문공(晉文公)의 신의(信義)   (2) 뚜르 240 20.09.20
강고개를 넘으며 /유금   (3) 뚜르 198 20.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