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신비적 고통
100 뚜르 2020.01.15 05:36:56
조회 140 댓글 0 신고

 

자기의 노력이나 탓으로 생기는 고통이 아니라 영혼의 정화를 위해서 받아야 하는 수동적인 아픔을 신비적 고통이라고 한다. 예를 들면

 

"때로 거의 아무런 봉사도 할 수 없고 원하는 대로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어찌나 약하고 비참한지 시간을 지킬 수 없을 때 얼마나 괴로운지 모르겠습니다. 한번은 기도를 하고 있는데 취침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나는 어찌나 아픈지 구역질을 해야 되었습니다. 나는 자신에 매여 있었고 성령은 한편 나에게 찾아와 어찌나 시달렸는지 그만 울고 매우 비탄에 잠기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괴로워하고 있는데 주님이 나에게 나타나시어 크게 위로해주시고 내가 이런 것을 당신의 사랑으로 여기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젠 나의 생활에 이런 것이 필요하다고 하셨습니다. 그후부터 전연 나는 전혀 괴롭지 않았고 나의 위로자이신 나의 주님을 온힘을 다해 섬기려 하였습니다.

 

이렇게 하여 괴롭진 않았지만 일을 할 수 없었고, 따라서 위로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이제는 고통이 아니고는 무엇 때문에 사는지 모르겠고 이것을 가장 기꺼이 하느님께 청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박병해 신부/ 기쁜소식/ 사랑의 체험 419

 

출처 : 카페 홍수희 시인의 하이얀 세상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새벽이슬 115 20.02.1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새벽이슬 313 20.02.17
다행이라는 말  file (6) 대장장이 303 20.02.17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책속의처세 87 20.02.17
살아 있는 기쁨  file (6) 하양 381 20.02.17
오늘의 일기  file (4) 하양 202 20.02.17
지금을 즐겨라  file (2) 하양 355 20.02.17
미소를 되찾으세요   교칠지심 133 20.02.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네잎크로바 187 20.02.17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광솔 180 20.02.17
백범 선생의 글   (1) 교칠지심 117 20.02.17
♡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6) 청암 230 20.02.17
너를 잊을 수 없다  file (9) 대장장이 438 20.02.17
다시 시작할 수 있다  file (2) 뚜르 215 20.02.17
창가에 서서 /홍수희  file (2) 뚜르 132 20.02.17
최유주, '겨울 강가에서'   (4) 나비샘 245 20.02.17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2) 뚜르 153 20.02.17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file (1) 가연사랑해 135 20.02.17
연인같고 친구같은 사람  file (1) 가연사랑해 250 20.02.17
되돌아 가지 말고, 달아나려고도 하지 말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72 20.02.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