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모바일등록
20 가을날의동화 2020.01.15 02:15:16
조회 162 댓글 1 신고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풍랑의 세월

바위에 부서지던 모진 생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고난의 세월

쌓고 또 쌓은 모래성에 씻어낸 한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당신의 눈물로 키워 낸 사랑

왁자한 웃음소리가 은빛 햇살로 반짝인다.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참고 견뎌라.

꿈을 크게 품어라.

용서하며 사랑하며 살아라.

 

 

아버지를 바라보며 자란 내 꿈

당신은 아직도 억센 벼랑 끝 등대지기로 서서

다칠세라, 아플세라 근심 걱정 바람 잘 날 없다.

 

 

눈이 시려서

마음이 시려서

울컥 울컥 푸른빛이 되었다는 겨울바다

 

아버지의 눈물 마시며 피고 진 해당화

꽃 무덤에 잔별이 도란도란 정답다.

 

 

아버지의 말씀

바다는 쓸고 또 쓸어내는 파도에 불평 않듯이

 

병든 육신 부등켜 안고 사는 일이 다 그러하거늘

 

욕심내지 말고 세월을 야속타 생각마라.

 

 

아버지는 언제나 아침 해를 품은

푸르디 푸른 바다 소년이었다.

 

글/  오순화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강연호, '서해에서'   (3) 부산가람슬기 88 20.09.21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1) 해맑음3 106 20.09.21
꽃 사람   (4) 도토리 200 20.09.21
스킨십   (5) 도토리 244 20.09.21
백지수표   (4) 도토리 239 20.09.21
법정스님 글 모음   (2) 그도세상김용.. 300 20.09.21
모든 삶이 나에게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61 20.09.21
이별 후  file (6) 하양 155 20.09.21
홀로 있는 법을 배워라  file (6) 하양 321 20.09.21
성공에 이르는 왕도는 없다  file (6) 하양 251 20.09.21
동행이 그리울 때   강아지 108 20.09.21
가을 속에/김용호시   (1) 그도세상김용.. 150 20.09.20
여자들이 바라는 것  file (1) 솔새 230 20.09.20
그래도   (4) 산과들에 164 20.09.20
한 사람 건너   (4) 산과들에 141 20.09.20
11월   (2) 산과들에 122 20.09.20
목백일홍 옛집 /이기철   (2) 뚜르 225 20.09.20
진문공(晉文公)의 신의(信義)   (2) 뚜르 240 20.09.20
강고개를 넘으며 /유금   (3) 뚜르 198 20.09.20
좋은 생각 행복한 모습으로   (3) 네잎크로바 245 20.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