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뚝! 엄마의 칼
38 가연사랑해 2020.01.15 01:31:47
조회 109 댓글 0 신고

 

뚝! 엄마의 칼

 

뚝!
수건이 나비처럼 날아다니고
베개가 침대에서 높이뛰기 하고
장난감 구급차가 앵~ 앵~
-장난 그만 치고, 공부해!
우리들 신나는 놀이
한 번에 뚝! 자르는
엄마의 큰 소리 칼.


- 조오복의《행복한 튀밥》에 실린 시〈뚝!〉중에서 -


* 엄마에게는
무서운 칼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장난을 단칼에 잘라버립니다.
처음에는 엄마의 칼이 잘 드는 것 같아도
세월이 가면 어림도 없습니다. 아무리
잘 드는 칼도 자주 쓰면 무뎌집니다.
잘 놀게 그냥 두세요.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장호걸, '지울 수 없는 사랑'   나비샘 154 20.02.21
백범(白凡)   (2) 뚜르 188 20.02.21
서로의 벽을 허물고  file 가연사랑해 142 20.02.21
♡가슴에 남는 글♡   참이슬 155 20.02.21
사랑에 대한 반성문   강아지 115 20.02.21
힘내요 우리   강아지 143 20.02.21
고운 사람으로   강아지 100 20.02.21
- 회피 -  file 모바일등록 ㅇrㅉi천ㅅr 124 20.02.20
오늘  file (4) 하양 322 20.02.20
긍정의 힘  file (2) 하양 215 20.02.20
가끔씩 안부를 전합니다  file (2) 하양 239 20.02.20
동그라미 안에서   산과들에 113 20.02.20
인생 오십 줄에 서서   (1) 산과들에 134 20.02.20
지천명을 바라보며   산과들에 99 20.02.20
소리 없이 내리는 눈!  file 117 20.02.20
그리운 꽃편지  file (2) 대장장이 172 20.02.20
봄소식 느낌 그대로~  file 156 20.02.20
일주일을 좋은 날로/법정스님   새벽이슬 211 20.02.20
그리운 그대 곁으로/詩 ,美風 김영국   새벽이슬 101 20.02.20
마음으로   (3) 도토리 140 20.02.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