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주는 幸福
27 교칠지심 2020.01.14 08:42:22
조회 158 댓글 0 신고

 

주는 幸福 

 

어느 청년이 집앞에서 자전거를 열심히 닦고 있었습니다.

그때 지나가던 한 소년이 발걸음을 멈추고 그 곁에서 계속 호기심 어린 눈으로
구경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소년은 윤이 번쩍번쩍 나는 자전거가 몹시 부러운듯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아저씨, 이 자전거 꽤 비싸게 주고 사셨지요?"

그러자 청년이 대답했습니다.
"아니야, 내가 산게 아니고 우리 형이 사주셨어."

"아~ 그래요?"
소년은 매우 부드러운 소리로 대꾸했습니다.

청년은 자전거를 닦으면서 이 소년은 틀림없이
'나도 자전거를 사주는 형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하고 있을거라고 믿고 그런 형을 가진 자신이 정말 행복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청년은 소년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너도 이런 자전거 갖고 싶지?"

그러자 소년은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뇨, 나도 동생에게 자전거를 사주는 그런 형이 되고 싶어요.

우리 집엔 심장이 약한 동생이 있는데  그애는 조금만 뛰어도 숨을 헐떡이거든요.
나도 내 동생에게 이런 멋진 자전거를 사주고 싶은데 돈이 없어요."

소년의 생각은 청년의 짐작과는 전혀 딴판이었습니다.

그 소년은 보통 사람들과 다른 목표를 가지고 있었던 것 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받는 소원을 가지고 살아가는 데 반해,  

그 소년은 자전거를 주는 소원을 가지고 살았던 것입니다 

늘 도움 받는 동생이 되고픈 사람이 있고, 도움 주는 형님이 되고픈 사람이 있습니다.

더 많이 받지 못했다고 불평하는 사람이 있고,  더 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늘 안타까와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33세에 백만 장자가 된 록펠러는 43세에 미국의 최대 부자가 되었고, 53세에 세계 최대 갑부가 되었지만 록펠러는 행복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55세에 그는 불치병으로 1년 이상 살지 못한다는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최후 검진을 위해 휠체어를 타고 갈 때, 병원 로비에 실린 액자의 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주는 자가 받는 자보다 복이 있다" (행20:35)

그 글을 보는 순간 마음속에 전율이 생기고 눈물이 났습니다.
선한 기운이 온몸을 감싸는 가운데 그는 눈을 지그시 감고 생각에 잠겼습니다.

조금 후 시끄러운 소리에 정신을 차리게 되었는데 입원비 문제로 다투는 소리였습니다.

병원측은 병원비가 없어 입원이 안 된다고 하고,  

환자 어머니는 입원 시켜 달라고 울면서 사정을 하고 있었 습니다. 

록펠러는 곧 비서를 시켜 병원비를 지불하고 누가 지불 했는지 모르게 했습니다.

얼마 후 은밀히 도운 소녀가 기적적으로 회복이 되자
그 모습을 조용히 지켜보던 룩펠러는 얼마나 기뻤던지
나중에는 자서전에서 그 순간을 이렇게 표현 했습니다.

"저는 살면서 이렇게 행복한 삶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그 때 그는 나눔의 삶을 작정합니다.
그와 동시에 신기하게 그의 병도 사라졌습니다.
그 뒤 그는 98세까지 살며 선한 일에 힘썼습니다.

나중에 그는 회고합니다.
인생 전반기 55년은 쫓기며 살았지만 후반기 43년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그렇습니다 !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습니다.
내가 무엇을 받으려고 하는 생각보다 무엇을 주려고
하는 생각을 먼저 하는 복된 삶이 되시길 바랍니다.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2) 하양 247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2) 하양 201 20.02.18
침묵  file (2) 하양 174 20.02.18
봄마중 / 정연복   (1) 새벽이슬 84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1) 새벽이슬 72 20.02.18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file (9) 광솔 332 20.02.18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새벽이슬 84 20.02.18
임종환자  file 솔새 114 20.02.18
산다는 것  file (2) 대장장이 214 20.02.18
겨울 햇살   (1) 도토리 88 20.02.18
사라짐을 위하여  file (6) 대장장이 236 20.02.18
그곳과 이곳  file (4) 대장장이 189 20.02.18
봄이 그대 되어   교칠지심 137 20.02.18
몸에 독이 되는 음식   교칠지심 111 20.02.18
인생은 내일도 계속 된다   네잎크로바 174 20.02.18
♡ 습관이 사람을 만든다   (8) 청암 245 20.02.18
풍선껌의 서정적 측면 / 황성희   36쩜5do시 58 20.02.18
렘브란트 미술관에서 / 정경미   36쩜5do시 42 20.02.18
백치시인 / 이영식   36쩜5do시 40 20.02.18
홍수희, '겨울 숲을 아시나요'   (2) 나비샘 120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