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100 뚜르 2020.01.14 08:08:57
조회 259 댓글 3 신고

 

한 젊은 청년이 다리 위에서 흐르는
강물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한겨울 강물은 차가워 보였고
수심은 아주 깊었습니다. 

 

그런데 청년이 갑자기 신발을 벗더니
다리 난간 위를 기어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누가 보더라도 뛰어내릴 기세입니다. 

 

그 모습을 본 젊은 여성 한 분이
급하게 달려와서 다급하게 청년의 허리를
붙잡고 매달렸습니다. 

 

여성은 청년을 꼭 끌어안으며 말했습니다. 


“지금 여기서 뛰어내리면 너무 추워요.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여성은 청년이 벗어둔 신발을
손수 신겨주며 계속 위로했습니다. 


그러고도 안심이 안 됐는지 다리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청년을 데리고 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한참을 위로하던 여성이 눈물을 글썽이며
청년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내일도 죽지 마세요.” 

 

============================================
자살하려는 사람을 예방하기 위한 사회 실험 영상이며
경찰과 한국생명보호예방협회 협조 아래 안전하게
치러진 것이라고 하오니 위험한 모방 실험은
절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 영상 보기 =

 

남을 위해 함부로 도움을 전하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세상이 아무리 메마르고 힘겨워도
사람이 아름다운 건 분명 따뜻한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절망에 빠진 사람의
그 아픔을 함께할 수 있는 사람은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우리처럼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 오늘의 명언
한겨울이 되어서야 나는 내 안에 사라지지 않는
여름이 있다는 것을 마침내 깨달았다.
– 알베르 까뮈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박종흔, '2월의 노래'   (1) 나비샘 115 20.02.13
유선진, '2월의 노래'   나비샘 122 20.02.13
구조선이 보인다!  file (1) 가연사랑해 112 20.02.13
그 사람이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1) 가연사랑해 260 20.02.13
욕심부리고 싶은 일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51 20.02.13
우리에게 여유가 없는 이유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76 20.02.13
여보와 당신의 뜻   강아지 231 20.02.13
우리 좋은 친구 할래요?   강아지 165 20.02.13
바람에 띄우는 편지   강아지 137 20.02.13
겨울비   (1) 도토리 85 20.02.12
가성비좋은 저가차량을 찾고 계신가요?   엘라임기 72 20.02.12
화해와 타협   자몽 153 20.02.12
휴식   자몽 110 20.02.12
기쁨은 공유하는 것   (2) 자몽 163 20.02.12
바람이 내게 준 말  file 대장장이 213 20.02.12
아픔의 부케  file (4) 대장장이 173 20.02.12
중년의 그리움   새벽이슬 152 20.02.12
연애설  file (2) 대장장이 156 20.02.12
봄 아기   산과들에 81 20.02.12
맛있는 색깔   산과들에 105 20.02.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