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늙은 여자 / 유미애
16 뚜랑이 2020.01.14 06:31:32
조회 173 댓글 0 신고

늙은 여자 / 유미애

 

  

 

 

 

 

내 검은 입술이 뱀을 물고 있다고 허둥대진 마

마지막 말도 뱉어버린 얼굴이니까

 

그때 나는, 타들어가는 꽃빛이었지

마른 발목에 피가 돌기 시작하고

자루에서 꺼낸 소년은 눈부신 초록이었지만

나는 사랑을 배운 적이 없었지

 

이 꽃을 삼키면 죽은 발가락이 살아날까

다시 노래를 부를 수 있을까

신선한 눈물과 몇 개의 뼛조각이면

새로운 소년을 빚을 수 있을 텐데

 

치마가 홀쭉해지고 있네

누군가 내 혀를 훔쳐가 불꽃을 일으키는지

당신 몸 좀 빌릴게

피 묻은 꽃이라도 조금씩 뜯어먹어 봐

망령이라도 본 사람처럼 눈만 끔뻑거리는 거야?

 

말하자면 아무것도 사랑하지 못한 지난 봄

나는 꽃이 아닌 꽃이었단 뜻이지

그러니까 지금, 백 년 전의 흔들의자에 앉아

푸른 암 늑대의 일기를 읽고 있다는 말이지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런 인연으로  file (4) 하양 364 20.09.24
내가 꿈꾸던 것  file (2) 하양 195 20.09.24
더 늦기 전에   강아지 173 20.09.24
오늘을 사랑하라   강아지 103 20.09.24
마음이 행복한 사람   강아지 156 20.09.24
  산과들에 86 20.09.23
뾰로통   산과들에 55 20.09.23
떨어져 있어도 좋다는 말   (1) 산과들에 115 20.09.23
밀레와 루소   김용수 84 20.09.23
혼자 누운 날  file 대장장이 128 20.09.23
내가 어떻게 해야 웃을 것인가  file 대장장이 150 20.09.23
9월도 끝자락 가을 여행  file 169 20.09.23
세상을, '힘들 땐 3초만 웃자'   (2) 부산가람슬기 265 20.09.23
밀레와 루소   뚜르 184 20.09.23
배풍등 /백승훈   뚜르 175 20.09.23
늘 힘이 되어주는 사랑   (1) 뚜르 275 20.09.23
영혼의 밤   (3) 도토리 222 20.09.23
사랑과 영혼   (2) 도토리 242 20.09.23
가을꽃   (2) 도토리 258 20.09.23
길에게 묻는 길  file (2) 대장장이 156 20.09.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