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3 산과들에 2020.01.11 20:24:10
조회 55 댓글 0 신고

부끄럽게도

여태껏 나는

자신만을 위하여 울어 왔습니다

 

아직도

가장 아픈 속 울음은

언제나 나 자신을 위하여

터져 나오니

 

얼마나 더 나이 먹어야

마음은 자라고

마음의 키가 얼마나 자라야

남의 몫도 울게 될까요

 

삶이 아파 설운 날에도

나 외엔 볼 수 없는 눈

삶의 기뻐 웃는 때에도

내 웃음소리만 들리는 귀

내 마음 난장인 줄

미처 몰랐습니다

부끄럽고 부끄럽습니다

 

-유안진-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대에게 가고 싶다/靑松 송삼석   새벽이슬 108 20.02.10
그대, 아프지 말아요  file (4) 하양 393 20.02.10
눈의 키스  file (4) 하양 284 20.02.10
정신의 다이어트  file (2) 하양 194 20.02.10
기러기의 세 가지 덕목   (1) 교칠지심 237 20.02.10
벗과 천년지기   교칠지심 206 20.02.10
내가 어떻게 해야 웃을 것인가  file (2) 대장장이 178 20.02.10
최정란 시 모음 20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73 20.02.10
♡ 좋은 성품의 사람   (4) 청암 309 20.02.10
아무도 슬프지 않도록  file (1) 대장장이 174 20.02.10
하루 십분 근심이 사라지는 글   네잎크로바 198 20.02.10
그대와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file (3) 대장장이 303 20.02.10
겨울 끝에서 /김용호   그도세상김용.. 100 20.02.10
늙은 애인 - 문모근  file (2) 뚜르 179 20.02.10
일과 놀이의 차이  file (2) 뚜르 202 20.02.10
아버지의 마중   (4) 뚜르 286 20.02.10
아무리 닦아도 빛나지 않는 것   (1) 그도세상김용.. 128 20.02.10
목적을 알고 가는 사람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0.02.10
사랑을 위한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56 20.02.10
가슴으로 듣기  file 가연사랑해 162 20.02.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