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4 산과들에 2020.01.11 20:24:10
조회 61 댓글 0 신고

부끄럽게도

여태껏 나는

자신만을 위하여 울어 왔습니다

 

아직도

가장 아픈 속 울음은

언제나 나 자신을 위하여

터져 나오니

 

얼마나 더 나이 먹어야

마음은 자라고

마음의 키가 얼마나 자라야

남의 몫도 울게 될까요

 

삶이 아파 설운 날에도

나 외엔 볼 수 없는 눈

삶의 기뻐 웃는 때에도

내 웃음소리만 들리는 귀

내 마음 난장인 줄

미처 몰랐습니다

부끄럽고 부끄럽습니다

 

-유안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대, 미안해요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98 20.09.16
열흘 넘게 기다리는 강아지   (2) 뚜르 197 20.09.16
여우콩 /백승훈   (1) 뚜르 182 20.09.16
발명이란?   (1) 뚜르 160 20.09.16
당신이 너무 좋아서  file (2) 대장장이 252 20.09.16
참 좋아 보여요 한마디   (2) 네잎크로바 198 20.09.16
♡ 약속의 의미   (6) 청암 237 20.09.16
박재삼, '그리움'   (4) 부산가람슬기 203 20.09.16
박재삼, '밤바다에서'   (2) 부산가람슬기 111 20.09.16
박재삼, '아름다운 사람'   (2) 부산가람슬기 147 20.09.16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1) 해맑음3 111 20.09.16
가을이 되니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97 20.09.16
최고가 된다는 것  file (4) 하양 241 20.09.16
비 내리는 날  file (6) 하양 280 20.09.16
균형 잡기  file (3) 하양 161 20.09.16
꽃 마음   (3) 도토리 214 20.09.16
삼겹살의 말씀   (3) 도토리 233 20.09.16
결정했어 행복하기로   강아지 166 20.09.16
코스모스   (3) 도토리 263 20.09.16
행복의 문을 여는 비밀번호   강아지 159 20.09.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