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구부러진 길
53 산과들에 2020.01.11 20:23:46
조회 93 댓글 0 신고

나는 구부러진 길이 좋다

구부러진 길을 가면

나비의 밥그릇 같은 민들레를 만날 수 있고

감자를 심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날이 저물면 울타리 너머로 밥 먹으라고 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구부러진 하천에 물고기가 많이 모여 살 듯이

들꽃도 많이 피고 별도 많이 뜨는 구부러진 길

구부러진 길은 산을 품고 마을을 품고

구불구불 간다

그 구부러진 길처럼 살아온 사람이 나는 또한 좋다

반듯한 길 쉽게 살아온 사람보다

흙투성이 감자처럼 울퉁불퉁 살아온 사람의

구불구불 구부러진 삶이 좋다

구부러진 주름살에 가족을 품고 이웃을 품고 가는

구부러진 길 같은 사람이 좋다

 

-이준관-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네잎크로바 194 20.02.17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광솔 181 20.02.17
백범 선생의 글   (1) 교칠지심 120 20.02.17
♡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6) 청암 239 20.02.17
너를 잊을 수 없다  file (9) 대장장이 456 20.02.17
다시 시작할 수 있다  file (2) 뚜르 220 20.02.17
창가에 서서 /홍수희  file (2) 뚜르 135 20.02.17
최유주, '겨울 강가에서'   (4) 나비샘 246 20.02.17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2) 뚜르 159 20.02.17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file (1) 가연사랑해 137 20.02.17
연인같고 친구같은 사람  file (1) 가연사랑해 256 20.02.17
되돌아 가지 말고, 달아나려고도 하지 말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7 20.02.17
빈손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8 20.02.17
흙의 노래   (1) 도토리 61 20.02.17
가슴에 내리는 비   (2) 강아지 158 20.02.17
사랑보다 더 아픈 건   (1) 강아지 161 20.02.17
음악처럼 흐르는 행복   (2) 강아지 203 20.02.17
그 곳이 멀지 않다  file 대장장이 148 20.02.16
그대는 꿈으로 와서  file (4) 대장장이 258 20.02.16
나룰 바라보는 눈빛에서  file 대장장이 167 20.0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